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어지는 의료대란 속 서울대 의과대학 졸업식 [뉴시스Pic]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참석한 졸업생이 히포크라테스가 말한 의학 윤리를 담고 있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문이 담겨진 비석 앞을 지나고 있다. 2024.02.27.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 집단 사직과, 의대생 동맹휴학이 이어지는 등 의료대란이 8일째 접어든 가운데 27일 서울대 의대 졸업식이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지난 19일부터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누적 227건이 접수된 상태다. 수술 지연이 171건으로 가장 많고 진료 취소와 진료 거절이 각 23건, 입원 지연이 10건으로 집계됐다.

지난 23일 오후 7시 기준 주요 100개 수련병원 점검에서는 소속 전공의 1만34명(80.5%)이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9006명(72.3%)은 근무지를 이탈했다. 업무개시명령을 받은 7038명 중 5976명(84.9%)는 복귀하지 않아 불이행확인서가 징구된 상태다.

정부는 전날 전공의들을 향해 오는 29일까지 의료현장에 복귀하는 경우 지나간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최후통첩'한 바 있다. 이때까지 복귀하지 않으면 3월부터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 사법처리 절차 등에 돌입한다는 것이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졸업생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4.02.27.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 참석하는 졸업생들이 히포크라테스 동상 앞을 지나고 있다. 2024.02.27.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졸업생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4.02.27.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참석하는 졸업생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02.27.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졸업생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4.02.27.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참석한 졸업생들이 히포크라테스가 말한 의학 윤리를 담고 있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문이 담겨진 비석 앞을 지나고 있다. 2024.02.27.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졸업생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4.02.27.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xconfin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