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라떼에 대파를 넣다니”… 소비자 혹평에 백종원, 급기야 사과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대파크림라떼를 먹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모습. /백종원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식업계의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최근 자신이 내놓은 신메뉴에 대한 혹평이 이어지자 해명에 나섰다.

백 대표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에 커뮤니티에 많은 의견이 올라와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았다”면서 빽다방에서 출시된 메뉴 ‘대파크림감자라떼’에 대해 해명했다. 백 대표는 “(대파크림감자라떼 때문에) 아르바이트생분들이 굉장히 난처해한다고 들었다”며 “제가 개발한 메뉴다. 백종원이라고 항상 성공만 하겠느냐. 고객님들과 불철주야 애써주는 아르바이트생분들에게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대파크림감자라떼는 우유에 감자 페이스트를 섞어 감자라떼를 만든 뒤 이 위에 대파 맛이 나는 대파크림을 얹어 만드는 음료다. 대파, 크림, 감자, 우유가 뒤섞이는 조합에 소비자들로부터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렸다.

그간 소비자들의 반응을 보면 따뜻한 대파크림라떼는 ‘수프처럼 먹을 만했다’는 의견이 있었으나, 차가운 버전은 ‘거부감이 들었다’는 반응이 많았다. 한 맛집 리뷰 전문 인플루언서는 “식사 대용으로 괜찮은 거 같다가도, 호불호 심하게 갈릴 것 같았다. 저는 불호”라고 했다.

백 대표가 대파크림라떼를 만든 이유는 지역 농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함이다. 빽다방은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목적으로 계절별 각종 농산물을 활용한 메뉴를 출시하고 있다. 백 대표는 “대파와 감자 농가에 어떻게 하면 도움이 될까 싶어서 감자와 대파를 이용한 메뉴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백 대표는 영상에서 직접 이 음료를 먹기도 했다. 그는 “사실 이 메뉴 맛있다. 괜찮은데 왜 그러냐”며 “이게 대파에 대한 선입견을 품어서 그런데, (음료) 이름에 대파를 뺄 걸 그랬다”고 했다. 이어 “내가 이 메뉴를 컨펌해서 억지로 맛있다고 하는 게 아니라 진짜 괜찮다”고 강조했다.

백 대표는 마지막으로 “사실은 이게 반응이 괜찮을 줄 알고 컨펌했는데, 반응이 안 좋아 단종될 수도 있다”면서도 “또 모른다. 이 영상을 계기로 호응이 좋으면 내년에 감자와 대파 농가를 위해서 이름을 다르게 다시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태호 기자(te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