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음주운전 사고와 처벌

“음주운전, 가난해서 대리하다 그랬다”…‘조국신당’ 신장식 감싼 김어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조국신당(가칭)' 인재 1호로 영입된 신장식 변호사(왼쪽)와 방송인 김어준씨./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어준씨가 가칭 ‘조국신당’ 인재 1호로 영입된 신장식 변호사의 과거 음주·무면허 운전 이력을 두고 “책임지고 벌을 받았다”며 신 변호사를 감쌌다. 신 변호사가 음주·무면허 운전을 한 이유에 대해선 “가난해서 대리운전을 하다 그랬다”며 옹호하기도 했다.

김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는 신 변호사가 출연해 자신의 4차례 음주·무면허 운전 전과에 관해 설명했다. 정의당 사무총장 출신인 신 변호사는 2020년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경선에 나섰다가 2006∼2007년 음주운전 1회와 무면허 운전 3회 전과 논란에 물러났다.

김씨는 “앞으로 이 기사가 계속 나올 거다. 17~18년 전 음주운전인데 대인이나 대물 사고도 없었고, 책임을 다 졌고, 4년 전에는 후보를 사퇴하는 벌도 받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나올 것”이라고 했다.

또 김씨는 “변호사가 왜 이걸 했냐, 그때는 너무 가난했다. 신장식 변호사가 너무 가난해서, 대리운전을 했다”며 “대리운전을 하다 그런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신 변호사는 “대리운전은 아니었다”고 했다. 그는 “음주운전을 한 번 했고, 그다음에 무면허 운전도 있다. 이거는 사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이어 “정치적 소재로 삼아서 공격하는 건 그냥 온전히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4년 전에 음주운전을 한 것처럼 헤드라인을 뽑지 않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자 김씨는 “그거는 고소·고발하시라. 그냥 바로바로”라고 조언했다.

신 변호사는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단 말씀을 해야 하지만 정말 사죄해야 할 사람들은 음주운전으로 사랑하는 분을 잃거나 장애를 갖게 된 분들”이라며 “나는 (음주운전 사고) 가해자는 아니지만 나를 보면 억울하고 분한 마음이 들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분들한테 정말 죄송하다”며 “관련 법을 바꾸고 좋은 정치를 하는 것 말고 다른 변명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선일보

가칭 '조국신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의 한 영화관에서 열린 '조국신당 창당준비위원회 인재영입 발표식'에서 1호 영입인사로 선정된 신장식 변호사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신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지난 25일 서울 동작구에서 인재영입식을 열고 신 변호사를 영입 인재로 발표했다.

신 변호사는 이 자리에서도 음주·무면허 운전 논란과 관해 “오래전 일이다, 대인·대물 사고는 없었다, 형사적 책임을 다했다, 4년 전 비례 후보 사퇴라는 벌을 섰다는 변명으로는 이분들의 저린 마음은 달래지지 않을 것”이라면서 “마음 아프게 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