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은퇴 석학 꿈 잇는다···KAIST 초세대 협업연구실 추가 개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공지능·우주·수리 분야 연구실 운영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초세대 협업연구실’을 추가로 개소했다.

이데일리

(사진=KAIS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현판식을 개최한 추가 연구실은 권인소 전기전자공학부 교수의 ‘비전중심 범용인공지능 연구실’, 김천곤 항공우주공학과 교수의 ‘우주·극한 환경 재료 및 차세대 공정 연구실’, 변재형 수리과학과 교수의 ‘편미분방정식 통합 연구실’이다.

초세대 협업연구실은 은퇴를 앞둔 교수가 오랜 시간 축적해 온 학문의 성과와 경험을 후배 교수와 협업하며 이어가는 KAIST의 연구제도다. 지난 2018년 도입한 이후 지난해 말까지 7개 연구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개소로 총 10개의 초세대 협업연구실을 보유하게 됐다.

권인소 교수가 책임교수를 맡은 ‘비전중심 범용인공지능 연구실‘은 같은 학과 김준모 교수 협업하고 딥러닝 분야의 신임 교수가 추후 합류할 예정이다.

권인소 교수는 컴퓨터비전·로봇공학·인공지능 분야에서 연구 업적을 보유한 석학이다. 지난 2013년부터 10년간 로보틱스 최고 학술대회, 국제학술지 기준 총 103편의 논문을 게재했다. 그동안 발표한 논문의 피인용 수는 4만5000회를 넘어선다. 또 컴퓨터 비전 분야 국내·외 특허를 100건 이상 등록했다.

김준모 참여교수는 딥러닝 알고리즘 기반 컴퓨터 비전 및 신호처리 분야 전문가이다. 앞으로 권 교수의 로봇공학, 3D 비전 분야 전문성과 노하우 바탕으로 인간의 학습은 본질적으로 관찰과 경험에 기반한다는 점에 착안한 연구를 할 계획이다.

권인소 교수는 “컴퓨터 비전과 로봇공학 분야에서 쌓아온 연구 유산을 전수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초세대 협업연구실이 인공지능 기술의 산업화, 후속 세대 인공지능 전문가 양성, 글로벌 인공지능 리더십을 확보하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미지의 영역에 도전하기 위해 장기간의 연구가 필요한 우주 분야에서도 협업연구실이 선정됐다. ’우주·극한 환경 재료 및 차세대 공정 연구실’은 김천곤 항공우주공학과 교수가 책임교수를 맡고 이전윤, 조한솔 교수가 참여한다.

이데일리

김천곤 항공우주공학과 교수의 ‘우주·극한 환경 재료 및 차세대 공정 연구실’ 현판식.(사진=KAIS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천곤 책임교수는 우주 환경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복합재료 분야 연구를 해온 연구자다. 초고속 충돌장비, 지구저궤도 우주환경 모사 장비처럼 국내외 유일성과 우수성이 검증된 실험 장비를 제작하고 다양한 항공 우주, 극한 환경 재료 시스템 설계와 공정에 적용해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김 교수의 우주 환경 모사 장비, 초고속 충돌 장비 등의 공동 활용 및 연구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세대 복합재 생산공정을 연구하고 있는 이전윤 참여교수와 전산 해석을 중심으로 극한 환경 구조 및 재료 움직임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을 지닌 조한솔 교수가 협력할 계획이다.

김 교수는 “1991년 부임 당시에 故 홍창선 교수님이 1979년에 설립하신 연구실에 합류해 32년간 운영한 뒤 정년을 맞았다”라며 “다시 한번 세대를 이어 두 분의 젊고 열정적인 교수님들에게 연구를 전수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접목해 계속 발전시켜 나갈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 밖에 변재형 수리과학과 교수의 ‘편미분방정식 통합연구실‘에는 권순식 참여교수, 강문진 참여교수가 활동한다. 변재형 책임교수는 국내 수학계의 위상을 높인 석학으로 타원형 편미분방정식의 연구 난제들을 해결하고 다양한 연구 분야를 개척해 왔다.

권순식 교수와 강문진 교수는 협업해 아시아 최고의 편미분방정식 연구그룹을 구축할 계획이다.

변재형 책임교수는 “수리과학과 최초의 초세대 협업연구실로 선정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KAIST가 편미분방정식의 혁신적 도약을 주도하는 연구 허브로서 새로운 지평을 열도록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