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직접 뽑은 장원영 머리카락 세가닥 1900만원" 황당 中경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그룹 아이브 멤버 장원영.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의 머리카락이 중국의 경매에 나왔다.

2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매체 '8days'와 중국 포털 넷이즈 등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 A씨는 온라인 중고 거래 플랫폼을 통해 장원영의 머리카락 세 가닥을 판매하는 경매 방송을 진행했다.

A씨는 방송에서 “콘서트장에서 직접 장원영의 머리카락을 뽑았다”라며 “DNA로 신원확인도 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경매 시작가는 9만 9999위안(약 1847만원)이었다.

중앙일보

중국 경매에 걸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의 머리카락이 올라왔다. 사진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머리카락은 실제 장원영의 머리카락인지 확인되지 않았고 A씨가 경매에 앞서 증거를 제시한 것도 아니다. 하지만 경매 참여자들은 앞다퉈 입찰에 나섰고 머리카락의 가격은 순식간에 10만3662위안(약 1915만원)까지 치솟았다.

경매는 현재 진행중이며, 오는 3월 2일 오후 11시 59분에 마감된다.

이에 국내외 네티즌들은 “남의 머리카락을 왜 뽑아서 파나”, “사는 사람도 이상하다”, “진짜 장원영의 머리카락이라고 해도 1000만원에 파는 건 황당하다”, “아티스트의 사생활과 존엄성을 침해하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스타들의 특이한 물품이 경매에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지난 2007년 삭발을 하면서 잘려진 머리카락은 무려 50만 달러(약 6억5000만원)의 경매가를 기록했으나, 경매 사이트에서 직접 중지 조치를 내려 거래가 성사되지 못했다.

스칼렛 요한슨이 방송 중 코를 푼 휴지는 5300달러(약 700만원)에 판매돼 자선단체에 기부됐으며, 안젤리나 졸리의 머리빗, 제시카 심슨이 씹은 껌 등이 경매사이트에서 판매된 바 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