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북유럽 군사강국' 스웨덴, '중립 노선' 폐기→NATO 합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웨덴, 200년 고수 '비동맹 중립노선' 폐기

나토동맹국, 전략적 요충 '발트해' 포위

美 "푸틴의 전략적 참패를 보여준 일"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웨덴이 26일(현지시간) 마지막 남은 헝가리의 최종 동의를 확보하면서 나토(NATO) 즉 북대서양조약기구에 32번째 회원국으로 합류하게 됐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헝가리 의회는 이날 오후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본회의 표결에서 스웨덴의 나토 가입 비준안을 가결했다.

스웨덴, 200년 고수 '비동맹 중립노선' 폐기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년 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스웨덴이 나토 가입을 신청한 지 1년 9개월 만에 합류 요건을 갖추게 됐다. 남은 형식적인 절차는 늦어도 닷새 안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나토 군사 동맹의 핵심인 제5조는 '회원국 일방에 대한 무력 공격을 전체 회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필요시 무력 사용을 포함한 원조를 제공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스웨덴은 2022년 2월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하자 같은 해 5월 200년 넘게 고수한 비동맹 중립 노선을 폐기하고 핀란드와 함께 나토 가입 신청서를 냈다. 핀란드는 이후 약 11개월 만인 작년 4월 31번째 회원국이 됐다.

핀란드에 이어 스웨덴까지 합류하면서 나토의 북유럽 전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나토동맹국, 전략적 요충 '발트해' 포위

노컷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웨덴은 기존에도 해군력이 강하고 전투기를 생산해 수출하는 북유럽의 대표적 군사 강국이다. 스웨덴의 합류는 나토에 큰 힘이 될 수 밖에 없다.

나토와 접한 러시아 국경선도 기존보다 2배가량 늘어나게 됐다.

또 러시아 제2의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와 맞닿은 전략적 요충 발트해를 나토 동맹국이 사실상 포위하는 형세가 됐다.

발트해 연안에는 나토의 적국인 러시아 역외영토인 칼리닌그라드 및 러시아 본토 제2의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가 접해 있다. 특히 칼리닌그라드는 러시아의 핵심 군사기지로 꼽힌다.

울프 크리스테르손 스웨덴 총리는 X를 통해 "역사적인 날"이라며 "우리는 이제 나토의 안보를 위한 책임을 함께 공유할 준비가 됐다"고 강조했다.

미국도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적극 환영하고 나섰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도 "상서로운 날"이라며 "스웨덴의 나토 합류는 푸틴의 우크라이나 침략이 러시아에 안긴 전략적 참패를 다시 한번 분명히 보여주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