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아침에 한 장] 온난화로 생긴 스위스 빙하동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렌즈에 담긴 순간, 그 의미를 짚어보는 시간이죠. 사진기자가 선택한 아침에 한 장입니다. 오늘은 조선일보 사진부 조인원 기자가 나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 아침에 볼 사진은 어떤 건가요?

[기자]
네. 동굴 안에 얼음 기둥이 보이는 이곳은 스위스의 빙하 속입니다. 지구 온난화로 스위스 빙하가 녹아 생긴 동굴은 이렇게 사람도 들어가는데요, 그 모습을 사진으로 함께 보겠습니다. 스위스 모테라치(Morteratsch) 빙하의 동굴 안은 마치 거대한 고래 뱃속처럼 보입니다. 지구 온난화로 해마다 알프스의 빙하는 5미터씩 녹는데다 매년 강설량도 크게 줄었습니다. 그래서 여름에 눈이 녹아 빙하에 구멍이 생기면 눈이 녹은 물로 채워졌다가 겨울에 얼면서 얼음 동굴이 생깁니다. 이제 만년설로 아름다웠던 알프스 풍경은 점점 과거가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