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뱃속아이 위해 수술 미룬 두 아이 엄마..5명에 생명 나누고 떠났다 [따뜻했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기증자 이하진 씨(오른쪽). 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10살과 15개월 된 두 아이의 엄마인 40대 여성이 뱃속의 새 생명을 위해 뒤늦게 희귀병 수술을 받은 뒤, 갑작스러운 뇌출혈로 뇌사 상태에 빠진 후 5명에게 새 삶을 선물해준 사연이 전해졌다.

2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23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이하진 씨(42)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과 좌·우 신장, 간장, 폐장을 기증해 5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씨는 2020년 모야모야병을 진단받고 점점 증상이 악화해 병원으로부터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당시 둘째를 임신 중이었기에 출산 후 수술받기로 결정했고, 둘째가 태어나고 첫돌을 보낸 지난해 12월 수술을 진행했다.

수술과 회복을 마친 후 퇴원한 이씨는 갑자기 독감과 뇌출혈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다시 이송됐다. 그러나 이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됐다.

이씨의 남편은 고인이 생전 장기 기증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고, 어린 자녀들이 엄마를 자랑스럽게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장기기증에 동의했다.

유족에 따르면 이씨는 활달하고 적극적인 사람이었다. 2녀 중 둘째로 태어나 자폐증이 있는 언니에게 매사 양보하며 언니를 살뜰히 돌볼 정도로 가슴 따뜻한 사람이기도 했다.

이씨의 남편은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히 잘 살았으면 좋겠어. 애들은 내가 잘 키울 테니까 걱정하지 말고 편안하게 지켜봐 줘. 잘 지내.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따뜻했슈] 보고싶지 않는 뉴스가 넘쳐나는 세상, 마음 따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토닥토닥, 그래도 살만해" 작은 희망을 만나보세요.

#장기기증 #희귀병 #뇌출혈 #모야모야병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