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페리에 판매 중단' 스타벅스 결정에 고민 빠진 유통·커피업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럽서 생산 과정 위생 논란…스타벅스 1일 판매 중단

투썸·CU·홈플러스 등 공급사와 관련 검토 진행 중

"국내 보건 당국 등 귀책 없어 섣부른 결정 어려워"

일부 유통사 "가격 경쟁력 떨어져"…이미 판매 중단도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유럽에서 위생 논란이 불거진 프랑스 천연 탄산수 ‘페리에’를 두고 국내 유통 및 커피 전문점들이 판매 중단 검토에 돌입했다. 다만 이번 논란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국내 보건당국으로부터 불거진 것이 아닌 탓에 선제적으로 판매 중단에 나선 스타벅스 코리아와 달리 대부분 업체들이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이데일리

프랑스 천연 탄산수 페리에.(사진=페리에 홈페이지 캡처)


26일 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달 말 페리에가 생산 과정에서 유럽연합(EU) 규정을 위반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달 1일부로 전 매장에서 페리에 판매를 중단키로 결정했다. 페리에는 천연 광천수이지만 인공적으로 탄산을 주입하거나 수돗물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생산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EU 규정상 불법인 광천수 오존 소독도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와 달리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282330)과 대형마트인 홈플러스, 커피 전문점인 투썸플레이스 등은 공급사들과 페리에 판매 중단 여부를 놓고 검토를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사 관계자는 “공급사와 계약에 따라 공급 중인 제품을 판매 중단하려면 국내 보건 당국 등 귀책사유가 존재해야한다”며 “이번 페리에의 경우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 빚어진 논란이라 이를 근거로 섣불리 판매 중단을 내리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스타벅스는 “공급사와 빠른 협의를 통해 선제적으로 판매 중단이 가능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디야커피의 경우 스타벅스와 마찬가지로 이달 1일부로 페리에 판매를 중단했지만 현재는 재판매 중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일부 가맹점에서 페리에 음료 취급 중이었으나 논란이 발생했던 이달 1일부터 판매중지 조지했다”면서도 “이후 수입사를 통해 제조사 측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더불어 시험성적서 점검을 거쳐 가맹점에 공급하고 있는 제품의 이상없음을 확인해 지난 19일부터 판매를 재개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의 경우 이디야커피와 마찬가지로 이달 1일부로 판매를 중단했다가 19일부 재개했는데 이날 관련 논란이 확산되면서 곧장 다시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국내 주요 유통채널인 대형마트 이마트와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007070)은 각각 지난해 6월과 12월부로 페리에 판매를 중단했다. B사 관계자는 “국내 중저가의 다양한 탄산수가 많아 상대적으로 고가인 페리에에 대한 수요가 더이상 크지 않아 판매를 중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