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여권 안 받으면 음식 없어" 러, 점령지 주민 강제 국적변경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 "주민들 기꺼이 시민권 받아"

"여권 안 받으면 음식·의료 중단"

러시아가 최근 점령한 우크라이나 동부 요충지인 아우디이우카 일대에서 러시아 시민권을 강제로 발급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가입한다고 하지만, 실제 현지에서는 국적을 러시아로 바꾸지 않은 주민들에게는 식량과 의료 공급을 중단하는 방법으로 강제적인 국적전환이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경제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요충지인 아우디이우카(Avdiivka)의 러시아군 병사가 우크라이나 노인에게 안부를 묻고 있다. 러시아는 해당 지역을 점령한 뒤, 주민들에게 강제로 러시아 시민권을 부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타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현지시간) 뉴스위크에 따르면 지난주 러시아군에 의해 점령된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아우디이우카에서 러시아 시민권이 발급되기 시작했다. 러시아측이 임명한 도네츠크주 야시누바타의 수장인 드미트로 셰우첸코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해방된 아우디이우카의 첫 주민들이 러시아 연방 시민권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17일 아우디이우카에서 철수했고, 러시아군은 이튿날 도시를 완전히 점령했다고 선포했다. 우크라이나군은 4개월 넘게 아우디이우카에서 러시아군과 격전을 펼쳤지만, 포탄부족 및 병력열세를 이기지 못하고 결국 철수했다. 일부 탈출하지 못한 우크라이나 병사들은 포로가 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러시아 당국은 동부 전선에서도 매우 중요한 요충지인 아우디이우카를 완전히 러시아 영토로 하기 위해 주민들에게 러시아 시민권을 강제로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아우디이우카는 우크라이나의 주요 방공망과 요격 미사일들이 전진 배치돼있던 요충지로, 러시아 전투기가 동부전선 너머 키이우 등 주요 도심지를 폭격하는 것을 막고 있던 방공 요새지였다.

미국전쟁연구소(ISW)는 "러시아 당국이 필수 의료 및 기타 서비스, 식량 배급 등을 러시아 여권을 소지한 주민들에게 제한하고 있다"며 "러시아 여권을 받도록 사실상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당국은 자발적인 주민들의 요청에 따라 시민권이 지급되고 있다고 선전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주민들도 생존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국적 변경에 나서고 있다. 라리사라는 한 우크라이나 피란민은 유럽방송연맹(EBU)에 "러시아 여권 없이는 연금이 나오지 않고 음식도 제공되지 않으며 의료 서비스도 이용할 수 없다"고 증언해 국제사회에서도 인도주의에 어긋난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