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이재명은 인천으로 "전세사기 先구제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지역구가 있는 인천시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민심 잡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26일 인천 남동구에 위치한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현장 최고위를 열고 "이번 2월 국회에서 전세사기 특별법을 개정하고 선(先)구제 후(後)구상 제도를 반드시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세사기 피해가 집중된 인천에서 정부·여당에 민주당의 선구제 후구상 제도 도입을 압박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전세사기 특별법의 본회의 직회부를 추진할 방침이다. 박주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인천 전세사기 피해 현장에서 "내일(27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전세사기 특별법 개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하는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번 총선에서 이 대표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겨냥해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박 최고위원은 "원 전 장관은 서울~양평고속도로 특혜 의혹 특검 수사 대상 1순위인 데다 전세사기 피해에 대해 제대로 된 대책 하나 내놓지 않고 도망치듯 장관직을 버리고 총선에 출마했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고 동물복지기본법 제정을 총선 공약으로 발표했다. 동물복지기본법에는 약물을 이용해 반려동물의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게 하는 행위 등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전경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