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파묘' 무대인사도 '후끈'···최민식, 객석에서 강동원·한소희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파묘'의 무대인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파묘'(감독 장재현)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파묘'는 개봉주 주말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들과 뜻깊은 만남을 가졌다. 지난 24일부터 25이일까지 진행된 무대인사는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과 오컬트 장인 장재현 감독이 직접 극장을 찾은 이들에게 둘도 없는 추억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거액의 의뢰를 제안한 의뢰인 박지용 역을 맡은 배우 김재철도 무대인사에 올랐다.

이날 최민식은 “'파묘'는 오컬트 장르가 주는 서스펜스와 미스터리함 이외에도 마음 한구석에 가져갈 수 있는 무언가가 반드시 있는 영화”라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강동원, 한소희, 차은우를 관객석에서 소환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김고은은 “소중한 주말 시간 저희 영화 보러 와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린다. 저희 영화를 선택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극장을 가득 채운 관객에게 감사를 전했다.

유해진은 “많은 분들이 좋게 보셨다며 좋은 글들을 남겨 주셨다. 여러분들 덕분에 힘이 난다”라며 무대인사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김재철 역시 “큰 성원을 보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고 귀한 시간 내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라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이어 장재현 감독은 “극장을 가득 채워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배우분들과 함께 색다르고 특별한 영화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특별한 인사를 건넸다.

한편, '파묘'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정지은 기자 jea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