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김고은, 굿하다 '접신'설 "귀신 볼까 걱정했다"('파묘')[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고은이 '접신했다'는 평가에 감사를 표했다.

26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파묘'에 출연한 김고은을 만났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김고은은 원혼을 달래는 무당 화림 역을 맡았다.

김고은은 실감나는 무속인 연기로 '접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기분 좋은 평가다. 다행스럽다. 제가 무속신앙 쪽으로는 잘 몰랐기 때문에 어색하게 표현할까봐 걱정이 컸다. 그런 평가를 해주셨을 때 안도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접신했을 것 같다는 느낌보다는 굿 장면을 촬영할 때 징, 북을 쳐주는 분들이 더 세게 쳐주시고 분위기를 고조시켜주신 덕분에 흥이 더 오르고 파이팅이 생겼다. 힘이 올라오고 흥분되더라"며 촬영을 도와준 이들에게 고마워했다.

김고은은 "굿하거나 경문을 외는 퍼포먼스를 하다 보니 '진짜 신을 받으면 어떡하냐' 걱정도 했다"며 웃었다. 이어 "귀신 볼까봐 걱정도 했다. 제가 심야괴담 같은 프로그램을 좋아한다. 그런 거 보면 너무 쉽게 어느 순간 귀신을 보고, 또 계속 보고 그러더라. 나한테도 그런 일이 발생하면 어떡하지 그랬다. '걱정할 거 전혀 없다. 못 볼 거다'고 하더라. 그렇다면 더 열심히 하겠다고 그랬다"고 말했다.

촬영하면서도 무서웠던 장면이 있었냐는 물음에 "현장은 유쾌했다. 잡은 돼지의 모습을 본 적 없어서 신기하기도 했고, 실제 불 피우는 장면을 보면서 우리 영화 특수효과 팀 짱이라는 생각도 하고 그랬다"고 답했다. 이어 "오컬트 영화 찍으면 무서운 에피소드들이 있을 거라고 하는 게 저희 현장은 딱히 없는 줄 알았다. 얼마 전에 홍보 인터뷰를 하다가 알게 된 게 있다. 감독님 말씀으로는 혼 부르기의 경문 외는 장면 후에 스태프들이 아팠다고 하더라. 제사 음식을 스태프가 먹었는데 다래끼가 나기 시작했다고도 한다. 혼 부르기 장면은 제가 가장 스트레스 받았던 장면이라 당시에는 전혀 몰랐던 사실이고 뒤늦게 알고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파묘'는 지난 22일 개봉해 올해 개봉작 가운데 최단 기간 200만 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