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20년 쳤어"…여성 프로골퍼에 훈수 둔 남성(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시스] 현성용 기자 = 영국에서 한 남성 골퍼가 여성에게 요청하지도 않은 스윙 훈수를 두는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공개돼 화제가 됐다. 알고 보니 여성은 프로골퍼이자 강사였고, 현지 언론은 남성의 행동이 '맨스플레인(mansplain, 남성이 권위적인 태도로 여성을 가르치려 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23일(현지시간) BBC 등 영국 언론은 여성 프로골퍼 조지아 볼(Georgia Ball)이 SNS에 공유한 영상에 대해 보도했다. 영상은 리버풀 근처의 골프 연습장에서 촬영됐다.

영상을 보면, 볼이 스윙 연습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끼어드는 남성의 목소리가 들렸다. 목소리만 나오는 남성은 "그렇게 하면 안 된다. 난 20년간 골프를 쳐왔다"며 볼의 스윙 자세를 지적했다. 잠시 당황했던 볼은 남성의 말대로 스윙을 했고, 그러자 남성은 "훨씬 나아졌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남성의 행동이 무례했다고 비판했다. 반대로 볼은 프로골퍼라는 것을 밝히고 대화를 끊을 수도 있었지만, 상대가 무안하지 않도록 예의 바르게 대처했다고 칭찬했다.

뉴시스

영국에서 한 남성 골퍼가 여성에게 요청하지도 않은 스윙 훈수를 두는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공개돼 화제가 됐다. 알고 보니 여성은 프로골퍼이자 강사였고, 현지 언론은 남성의 행동이 '맨스플레인(mansplain, 남성이 권위적인 태도로 여성을 가르치려 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출처 : @georgiagolfcoach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어색한 상황이 있었다"고 인정했지만, '맨스플레인'이 자주 있는 일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녀는 "난 매일 남성·여성과 많은 교류를 하고 있다"며 "돌아보면 웃을 수 있는 일이다. 대부분의 골퍼들은 서로에게 도움을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bc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