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결혼비용 7200만원, 다들 이래요?” 신랑 질문에… 온라인 갑론을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서울 서대문구 아현동 웨딩타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혼을 준비중인 한 남성 직장인이 “결혼 예상비용으로 7200만원이 적당하느냐”는 고민을 털어놓자 온라인상에서 엇갈린 의견이 오가고 있다. “적당하다”와 “너무 과하다”는 의견을 넘어 “더 써야 한다”는 의견까지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결혼식에만 저 돈을 쓸 수 있어야 결혼할 수 있다는 얘기 아니냐. 출산율 0.6도 아직 높은 편”이란 자조성 반응도 나왔다.

25일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결혼비용과 관련해 조언을 구하는 한 네티즌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결혼 준비하면서 비용 정리하고 있는데 나한텐 너무 큰 금액이다”며 “7000만원이 넘어가는데 다들 이 정도 하는 게 맞느냐”고 물었다.

A씨는 구체적인 예상 지출 내역도 첨부했다. 이를 보면 A씨는 웨딩홀(식대 포함) 약 2300만원, 제주 웨딩 스냅사진(사진, 항공, 숙박 등 포함) 약 260만원, 결혼반지 약 230만원, 스드메(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을 이르는 결혼식 관련 용어) 약 360만원 등을 지출할 계획이다. 이밖에 혼수(가전·가구)와 신혼여행 예상 추정 가격은 각각 2300만원과 1200만원이다. 이렇게 A씨는 결혼식에 총 7200만원을 들일 계획이었다.

A씨의 결혼비용을 두고 2100여명의 직장인이 투표한 결과 직장인 48%가 ‘너무 많이 쓴다’고 답했다. 반면 ‘이 정도 쓴다’는 의견이 36%, ‘더 쓴다’는 의견도 16%에 달했다.

다만, 블라인드의 직장인 의견이란 지극히 상위 소수의 의견일 뿐이란 지적도 나온다. 블라인드는 기업 이메일 계정을 통해 회원을 인증하고, 소규모 회사 직원들의 이용률은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커뮤니티의 핵심 콘텐츠는 ‘회사 이야기’인데, 직원이 수명에 불과하고, 잘 알려지지도 않은 무명 소기업 직장인들에게는 해당 커뮤니티만의 장점이 딱히 없기 때문이다.

2020년 기준 중소기업은 681만여개이며, 전체 기업 중 차지하는 비율은 99.8% 성도다. 중견기업은 5220개로 0.076%, 대기업은 8508개로 전체 기업 중 0.12%에 그친다.

댓글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우선 A씨의 예상 비용이 과하지 않다는 입장의 직장인들은 “이 정도면 평균이다. 물가가 너무 올랐다” “너무 많이 쓴다고 투표한 사람들은 예전에 결혼한 사람들일 것” 등의 의견을 냈다. 이들의 직업은 블라인드상에서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현대자동차, HD현대오일뱅크 등 대기업 직원 또는 약사, 공무원 등으로 확인됐다.

공무원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작년 2월 결혼했는데 많이 쓰는 금액 아니다”며 “나도 아끼면서 한다고 했는데 가전가구 제외 8000만원 썼다”고 적었고, 현대자동차 직원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나도 다 포함해서 9000만원이다. 다른 건 비슷한데 웨딩홀만 2000만원 더 비싸다”고 했다.

결혼식 비용이 과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들은 “최대한 불필요한 거 줄이고 전세금 준비하는 게 낫다” “포기할 수 있는 거 없는 거 우선순위를 정하면 줄일 수 있다” “아낄 구석은 충분히 보인다” 등의 의견을 냈다. 이들은 세브란스병원, 서울교통공사, 삼성카드 등의 직원으로 알려졌다.

해당 게시글 내용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공유됐다. 이를 본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블라인드 네티즌들과 비슷한 의견이 엇갈려 나온 가운데, “출산율 0.6명도 높아보인다”는 식의 지적도 눈에 띄었다. 결혼비용이 지나치게 비싸다 보니 결혼과 출산을 꺼릴 수 밖에 없다는 의미다.

조선일보

2019년 서울에서 열린 한 웨딩박람회에서 예비 부부가 드레스 등 결혼 관련 상품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A씨의 예상비용은 우리나라 결혼 평균비용을 웃도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최근 결혼을 한 기혼남녀 1000명(결혼 5년 차 이하)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결혼 비용 평균은 3억474만원으로 조사됐다.

총비용 중 신혼집 마련이 2억4176만원으로 가장 큰 비중(79%)을 차지했으며, 신혼집 마련 비용을 뺀 결혼 준비비용은 6298만원이었다.

혼수 지출은 평균 2615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예단은 566만원, 예물은 530만원, 스드메는 평균 479만원이라고 응답했다. 예식장 비용은 0원부터(회사·학교 지원 예식장) 1억원 이상(호텔 예식장)까지 답변의 폭이 넓어 평균 990만원으로 집계됐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