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현대차 울산공장 50년 발자취와 꿈 전시…'오래된 미래' 개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I로 복원한 정주영 선대 회장 음성 메시지 공개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자유·무료 관람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가 울산공장 50년 발자취와 미래를 담은 상설 전시장 '오래된 미래'(Dreams ever dreamt)를 26일 공개했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이날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 1층 헤리티지홀에서 이동석 대표이사 등 임직원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장 행사를 열었다.

행사는 대표이사 기념사를 비롯해 '현대차와 함께 걸어온 헤리티지 스토리', '울산 전기차(EV) 전용 공장과 함께 나아갈 우리의 미래'를 주제로 한 강연과 기증자 감사장 수여 등으로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