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장애인 돌봐 주겠다' 교회 데려와 폭행하고 돈 뜯은 목사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년간 장애인 6명 숙식시키며 수천만 원 뜯어…장애인 단체 고소로 수사 착수

쇠창살로 감금한 뒤 '용변 못 가린다' 쇠파이프로 폭행해 하반신 마비되기도

연합뉴스

교회 전경
[네이버지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연합뉴스) 이성민 기자 = 장애인들을 보살펴주겠다며 자신의 교회로 데려와 폭행하고 돈을 뜯은 청주의 한 교회 목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은 쇠창살에 갇힌 채 쇠파이프로 맞아 하반신 일부가 마비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26일 강도 상해·중감금 치상 혐의로 목사 A(60대)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21년 7월부터 약 14개월간 쇠창살이 설치된 교회 부지 내 정자에 중증 지적장애인 B(50대)씨를 감금하고 쇠 파이프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2020년 초 요양병원에서 목회 일을 하며 만난 B씨를 잘 돌봐주겠다며 교회로 데려온 뒤 그가 용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수시로 폭행하고, 도망가지 못하도록 정자에 쇠창살을 설치해 가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2022년 9월 탈출 당시 모습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B씨에게 하의를 아예 입히지 않은 채 간이변기 위에 장시간 앉아있게하고, 변을 다른 곳에 보거나 음식을 빨리 먹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이 외출할 때는 쇠창살에 이불을 널어 감금된 B씨의 모습을 숨겼다. 비장애인 신도들이 찾아오는 주말 예배 시간에만 B씨를 풀어줬다.

B씨는 2022년 9월 교회로 찾아온 지인 C씨에게 발견됐다. C씨가 현장에서 마주친 목사 A씨에게 항의하자 문을 열어준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B씨는 온몸이 멍투성이였으며, 하반신 일부가 마비돼 현재 요양병원 생활을 하고 있다.

A씨는 그동안 매달 80만원의 B씨 기초생활수급비도 가로채 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2022년 9월 탈출 당시 모습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지난 1월 4일 교회 내 컨테이너에서 생활하던 뇌병변 장애인 D(60대)씨의 체크카드와 현금 20여만원을 빼앗고, D씨가 이에 저항하자 마구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D씨는 이 일로 허리를 크게 다쳐 요양병원 생활을 하고 있다.

A씨는 D씨가 다른 일로 다쳐 병원에 한 달간 입원했다가 돌아오자 그의 간병급여를 받아오던 요양보호사 아내의 수입이 한 달간 끊겼다며 돈을 빼앗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수사는 지난 1월 충북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이하 장애인기관)의 도움으로 D씨가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B씨 사건이 알려지면서 수사가 확대됐다.

B씨 탈출 당시엔 그의 지인 C씨 역시 지적장애가 있어 신고할 생각을 하지 못한 것 같다고 경찰은 전했다.

연합뉴스

오랜세월 당한 폭행으로 짓이겨진 B씨의 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은 이밖에 A씨가 교회 부지 내 비닐하우스에서 생활하던 다른 지적장애인 부부로부터 수천만 원을 가로챘고, 헌금을 적게 했다는 이유 등으로 여러 차례 폭행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장애인기관으로부터 접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2014년부터 A씨가 목사를 맡은 이 교회에는 최근까지 모두 6명의 장애인이 숙식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지인의 소개를 받거나 목회를 다니며 잘 돌봐주겠다고 설득해 데려왔다고 한다.

비장애인 신도는 한명뿐이었으며, 외딴곳에 위치해 마을 주민들도 교회 내부 사정을 잘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D씨 등의 기초생활수급비와 간병급여 등을 가로챈 것에 대해 "생활비가 없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하마터면 없는 일이 될 뻔한 중범죄가 장애인 기관의 도움으로 수면 위로 드러나게 됐다"며 "A씨의 여죄를 철저하게 파헤쳐 마땅한 처벌을 받게 하겠다"고 밝혔다.

chase_aret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