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권성동 강릉·조지연 경산 공천 확정…이원모 용인갑 전략공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권 재배치' 이원모, 강남을→용인갑 전략공천

공관위 13차 회의…재의 신청 요구건 최종 기각

뉴스1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213차 회의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4.2.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현기 박기범 노선웅 기자 =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6일 4선 권성동 의원을 강원 강릉에, 조지연 전 대통령실 행정관을 경북 경산시에 단수추천했다. 친윤(친윤석열) 핵심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은 경기 용인갑에 우천추천(전략공천)됐다.

또 공관위는 경선 배제를 결정한 공천 신청자가 재의 신청을 요구한 건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논의했지만 해당 신청자에게 다수 범죄 전력과 도덕성 기준 미달을 고려해 최종 기각하기로 결정했다.

정영환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단수추천(2곳) △경선(3곳) △우선추천(1곳)을 포함해 13차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단수추천은 권성동 의원(강릉), 조지연 전 행정관(경산) 등 2인으로 이들은 이날 공천을 확정했다.

우선추천 지역은 용인갑의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이다. 서울 강남을에 공천을 신청했던 이 전 비서관은 용인갑으로 재배치됐다. 같은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했던 박진 전 외교부 장관도 서대문을로 전략공천돼 재배치됐다.

경선 지역은 3곳이다. 서울 영등포구을에선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과 박용찬 전 국민의힘 영등포구을 당협위원장이 2인 경선을 치른다. 울산 중구에선 박성민 의원, 김종윤 전 국회부의장 보좌관,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인 경선을 치른다. 경기 군포에서도 이영훈 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획조정분과 전문위원과 최진학 전 군포시 당협위원장이 2인 경선을 하게 됐다.

정 위원장은 "앞으로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 심사 원칙과 기조를 계속 유지해 나갈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천 신청자가 재의 신청을 요구한 곳이 있었다"며 "심도있게 논의한 결과 해당 공천 신청자에게 원천 배제 부적격 사유에 해당하는 범죄경력은 아니지만 다수의 범죄 경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높은 도덕성 요구하는 국민의 뜻에 비춰 논의 끝에 최종 기각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또 정 위원장은 선거구 획정으로 인한 재조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경우에 따라선 재공모를 해야 하는 곳도 있고 일부 신청한 후보자들 의사를 물어 지역구를 조정해야 할 수도 있다"고 답변했다.

뒤이어 장동혁 사무총장은 "경계 조정이나 선거구 조정이 있는 곳은 경선 지역으로 발표되더라도 확정된 후 경선을 실시한다고 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choh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