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도로공사, 모리셔스 도로청과 'A1-M1 교량 유지관리' 협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리셔스 미래 신규사업 공동개발 협력

아시아투데이

함진규 한국도로공사 사장(왼쪽 세번째)과 마헨드라누스 허리람 모리셔스 인프라부 장관(왼쪽에서 두번 째) 등 관계자들이 지난 23일(현지시간) 모리셔스 도로청에서 열린 'A1-M1 교량의 유지관리 컨설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도로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전원준 기자 =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모리셔스 도로청과 'A1-M1 교량의 유지관리 컨설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모리셔스 교통혼잡 완화사업'의 후속 조치 격으로 이뤄졌다. 이 사업은 양국 정부간 협약에 기반해 2016년부터 진행된 사업이다. 공사는 회전교차로 개량과 A1-M1 연결도로 공사의 설계·감리·계약 등 사업관리 역할을 총괄했다.

그간 공사의 사업 책임 완수와 기술력을 인정받아 협약을 체결할 수 있었다는 게 공사 설명이다.

향후 공사는 'M5 고속도로 건설사업', '도로 자산관리 컨설팅' 등 모리셔스의 미래 신규사업을 공동개발하고, 도로·교통 분야 지식정보 교류에도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함진규 공사 사장은 "공사의 고속도로 유지관리 경험과 케이블 교량 모니터링 시스템, 드론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A1-M1 교량의 유지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후속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모리셔스와의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