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20억 로또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오늘 청약…100만 청약자 몰릴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규제지역 내 당첨 후 포기 시 불이익…자금 조달 계획 세워야

이투데이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조감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대 20억 원 이상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계약 취소 분 3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이 26일 진행된다. 강남 핵심지에 모처럼 나온 무순위 청약으로, 최대 100만 명이 청약 신청에 도전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2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이날 전용면적 34㎡형과 전용 59㎡형, 전용 132㎡형 각 1가구씩 총 3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29일이다.

평형별 분양 가격은 2020년 7월 가격이 적용돼 시세대비 저렴하다. 전용 34㎡형은 6억5681만 원, 전용 59㎡형은 12억9078만 원, 전용 132㎡형은 21억9238만 원이다.

이는 최근 실거래가 기준으로 최대 27억 원의 시세차익이 기대된다. 전용 132㎡형은 지난달 49억 원에 손바뀜됐다. 분양가격과 단순 차익을 계산하면 27억 원의 이익을 얻을 수 있다. 또 전용 59㎡형은 지난해 12월 22억198만 원에 팔렸다. 분양가격과 비교하면 9억 원 이상 시세차익이 발생하는 셈이다.

주변 단지와 비교해도 시세차익은 수억 원 규모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인근 ‘래미안블레스티지’(2019년 준공) 전용 59㎡형은 지난해 7월 실거래가 20억2000만 원을 기록했다. 이후 반년 이상 실거래가 없지만, 이 실거래가와 비교해도 7억 원가량의 차익을 얻을 수 있다.

이런 장점 때문에 부동산 업계에선 이번 무순위 청약에 최대 100만 명이 몰릴 것이란 전망을 내놓는다.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 자이’ 1가구 무순위 청약에 82만9804명이 몰렸다. 이번에는 기대 시세차익이 더 커서 주택형별로 100만 명이 지원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다만 무순위 청약인 데다 규제 지역에 들어선 단지인 만큼 제약도 많다. 분양가 10% 수준인 계약금은 다음 달 8일까지 납부해야 한다. 잔금은 6월 7일까지다. 규제 지역 내 단지로 당첨 후 계약하지 않으면 ‘재당첨 제한 10년’ 규제가 적용된다.

[이투데이/정용욱 기자 (drag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