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MWC 24] 개막 D-1' 곳곳에 '삼성' 물결 vs 도전하는 中 샤오미·화웨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막 전부터 스마트폰 제조사 대형 광고판 경쟁

공항부터 시내 곳곳서 홍보…삼성은 별도 체험관까지 마련

뉴시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024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비아 전시장에서 26일부터 29일까지 열린다. (사진=심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 심지혜 기자 =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024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축됐던 MWC 전시가 지난해부터 본격화 된 가운데 올해는 보다 활발한 참여가 이뤄질 전망이다. 바르셀로나 공항과 도심 거리에 MWC를 준비하는 기업들의 광고판이 붙으면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주관하는 MWC는 26일 ‘미래가 먼저다’라는 주제로 나흘간의 여정을 시작한다. 올해는 약 2400여개 기업들이 참여하고 10만여 관람객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MWC 참가를 위해 입국하는 이들을 맞이하는 공항에서부터 삼성전자와 샤오미가 각각 주력 스마트폰을 광고하면서 맞대결을 펼쳤다.

뉴시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024 개막을 앞두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엘프라트 공항 디스플레이를 통해 삼성전자가 갤럭시S24를 광고하고 있다. (사진=심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 샤오미가 MWC2024열리는 스페인 바로셀로나의 엘프라트 공항에서 자사 제품들을 소개하는 디스플레이 광고를 대대적으로 진행했다. (사진=심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선보인 첫 인공지능(AI) 스마트폰 갤럭시S24 시리즈를 알렸다면 샤오미는 개막 전 별도 행사를 통해 전세계에 발표하는 샤오미14를 강조했다. 양사 모두 바르셀로나 입국 초입부터 분위기를 선점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한 발 더 나아가 삼성전자는 바르셀로나의 중심지인 카탈루냐 광장에도 갤럭시24 시리즈 대형 광고판과 체험 부스를 마련했다. 부스 위치는 애플 직영점인 애플스토어 도로 바로 건너편이다. 광고판은 애플스토어 건물 인근에 붙였다. 애플스토어가 아닌 삼성전자 매장이 있는 것처럼 보일 정도였다. AI스마트폰 시대를 연 삼성전자가 보다 공격적으로 스마트폰 시장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뉴시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광장에 갤럭시S24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사진=심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토요일인 전날 체험관 주변은 갤럭시S24를 경험하려는 이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체험관이 이곳을 찾은 이들을 모두 수용하지 못해 광장 주변을 절반 가까이 감쌀 정도로 대기 줄이 만들어 졌다.

갤럭시S24 광고 물결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카탈루냐 지하철역 안 디지털 광고판에도 갤럭시S24 영상이 곳곳에 등장했다. 갤럭시S24 광고로 포장한 버스 마련, 광고판을 설치하지 못 한 곳까지 갤럭시S24를 홍보했다.

뉴시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024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하철 역 일부 디지털 광고판에 갤럭시S24 영상을 띄웠다. (사진=심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 중국 업체 화웨이가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024 전시장 주변에 무선 이어폰과 스마트워치를 소개하는 대형 광고판을 설치했다. (사진=심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행사가 열리는 피라 그란비아 전시장 주변도 경쟁 구도가 형성됐다. 이번엔 화웨이가 가세해 대형 광고판을 세웠다. 화웨이는 지하철 역에서 행사장으로 이동하는 곳에서 잘 보이는 곳에 설치했다. 무선 이어폰과 스마트워치가 주인공이다. 미국과의 패권 경쟁으로 스마트폰 판매가 위축되자 다른 제품을 내세운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 또한 전시장 근처에 위치한 피라그란비아 지하철역 ‘유로파-피라’역에 광고판을 잇따라 붙여놨다. 많은 이들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인 만큼 적극적으로 선전하려는 것이다. 샤오미는 행사 개막 전날인 이날 오후 스마트폰 샤오미14 시리즈 공개 행사도 갖는다. 또 전시장에서는 자체 개발한 전기차도 선보일 예정이다.

뉴시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 샤오미가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024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그란비아 전시장 근처에 대형 광고판을 설치했다. (사진=심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삼성전자도 이에 못지않게 대응했다. 일단 MWC 전시관 입구 주변은 삼성전자가 장악했다. 행사장 입구 정면에 대형 광고판을 내걸면서 주목도를 높인 것이다.

또 전시장 주변에 갤럭시 현수막도 줄지어 세워놨다. 이로 인해 MWC 행사장이지만 삼성전자 행사장인 것처럼 인식될 정도다. 삼성전자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전시장 정문 바로 맞은 도로에 마련된 대형 옥외광고에 갤럭시S24 시리즈와 갤럭시북4 시리즈를 소개했다.

뉴시스

[바르셀로나=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 개막을 이틀 앞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 인근에 삼성전자 갤럭시 S24 시리즈 홍보물이 부착된 버스가 이동하고 있다.이번 MWC 2024 주제는 '미래가 먼저다(Future First)'로, 앞으로 그려질 미래를 위해 다양한 기술과 산업, 집단, 국가가 단합하고 대비해야 한다는 뜻을 담았다. 2024.02.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화웨이와 샤오미가 주변에 머물렀다면 삼성전자는 가장 잘 보이는 곳을 차지하면서 위력을 과시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피라그란비아 홀3에 1745㎡(528평)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갤럭시S24 시리즈를 중심으로 '갤럭시 북4', '갤럭시 탭 S9', '갤럭시 워치6' 등 갤럭시 전 제품을 소개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자사의 첫번째 스마트 반지 '갤럭시링' 실물 디자인을 세계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이는 헬스AI 전시 공간 앞에 마련했다. 정식 출시 전인 만큼 보안을 위해 아크릴 박스 안에 두고 외관만 보여줄 예정이다.

갤럭시링에는 삼성 헬스 기능이 적용됐다. 반지 안쪽 면이 손가락을 감싸고 있 세밀한 건강 데이터 측정이 가능하다. '갤럭시링'은 블랙·골드·실버 3가지 색상, 총 9개의 사이즈로 구성된다.이와 함께 첫 AI스마트폰 갤럭시S24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도 함께 준비했다.

뉴시스

삼성전자가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공개한 갤럭시 링 이미지(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mi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