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주한프랑스대사, 르노코리아 부산공장 방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지난 23일 필립 베르투 주한 프랑스대사가 부산 강서구 르노코리아 부산공장을 방문했다고 25일 밝혔다.

르노코리아 부산공장은 르노그룹의 전 세계 21개 공장 중 최고 수준의 생산 품질을 보유하고 있다.

르노코리아는 그룹의 '르노 브랜드 인터내셔널 게임 플랜' 전략에 따른 유럽 외 세계 시장 공략을 위한 다섯 곳의 '글로벌 허브' 중 하나로, 최고 품질의 중형·준대형 자동차 개발과 생산을 담당한다.

올해 하반기에는 차세대 친환경 신차 개발 계획인 '오로라 프로젝트'의 첫 모델로 하이브리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내놓을 예정이다.

베르투 대사는 "공장 내부에 태극기와 프랑스 국기가 함께 걸린 모습은 르노코리아가 대한민국과 프랑스 양국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강하게 상기시킨다"며 "놀라운 성과를 내는 부산공장을 직접 경험하며 르노코리아의 오로라 프로젝트에 대한 성공 기대감도 함께 높아졌다"고 말했다.


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