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국민의힘, 오늘 1차 경선 결과 공개…'양천갑' 등 19개 지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관위 "집계 전 과정, 후보에 투명하게 공개"

뉴스1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12차 공관위 회의에서 결정된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2.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예원 기자 =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25일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한다.

25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공관위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서울 양천갑 등 19개 지역에서 실시한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경선 결과 발표 지역은 △서울 6곳 △경기 3곳 △인천 2곳 △충북 5곳 △충남 2곳 △제주 1곳이다.

서울의 경우 △동대문갑 △성북갑 △성북을 △양천갑 △양천을 △금천구 등 6곳의 경선 결과 발표가 예정돼 있다.

이 중 양천갑은 전·현직 국민의힘 지도부 간 3파전이 예정돼 주목도가 높다. 구자룡 변호사는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현 지도부의 비상대책위원이며 정미경 전 의원과 조수진 의원은 2021년 최고위원을 지낸 바 있다.

전·현직 의원 및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의 대결도 있다. 동대문갑에선 김영우 전 의원과 여명 전 대통령실 행정관, 성북갑은 서종화 전 서울주택도시공사 이사회 의장과 이종철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민대통합위원이 맞붙고 있다.

경기에선 △의정부을 △광주을 △여주·양평 등 3개 지역구 경선 결과 발표가 이뤄진다. 의정부을은 이형섭 전 당협위원장과 정광재 전 MBN 앵커가, 여주·양평에선 이태규 비례대표 의원과 김선교 전 의원이 대결했다.

충북에선 △청주상당 △충주 △제천·단양 △보은·옥천·영동·괴산 △증평·진천·음성 등 총 5곳에서 경선이 치러졌다. 청주상당에선 정우택 국회 부의장과 윤갑근 전 검사장이 세 번째 대결을 했다. 충주에선 이종배 의원과 이동석 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제천·단양은 엄태영 의원과 최지우 전 대통령비서실 법률비서관실 행정관, 보은·옥천·영동·괴산에선 박덕흠 의원과 박세복 전 영동군수 등 현역의원이 경선을 치렀다.

이 밖에도 충남에선 보령·서천과 아산을 2곳, 제주에선 서귀포시, 인천에선 남동을과 부평갑에서 1차 경선이 진행됐다.

국민의힘은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1차 경선지를 대상으로 경선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지역에 따라 당원과 일반여론조사 반영 비율은 다르다. 1차 발표 지역의 경우 상대적으로 당세가 약해 당원 20%와 일반 여론조사 80%를 반영해 적용한다. 또 징계 및 탈당 여부, 정치신인 및 청년 여부 등 규정에 따라 최대 35% 감산 또는 최대 20% 가산점이 적용된다.

공관위는 1차 경선 결과 발표 직후 13차 회의를 열고 김현아 전 의원의 단수공천이 보류된 경기 고양정 등 공천 및 경선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2차 경선은 오는 26~27일 이뤄진 뒤 28일에 결과가 발표된다. 3차 경선은 오는 28~29일 실시된 뒤 3월1일 공개된다.

한편 공관위는 경선 결과 집계 전 과정을 후보에게 공개하겠다는 계획이다. 공관위 측은 지난 24일 "후보 또는 대리인은 여론조사 및 당원투표 결과 합산 등 전 과정 참관 후 결과 서명 절차를 거친다"며 "언론에는 경선 승리 후보자명만 공개하는 식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민주당과 달리 사심이 개입될 여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조치"라며 환영했다.

kimyewo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