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1만5000명 모였는데…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점화 순간 ‘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4일 열린 부산 송도 달집태우기 점화 중 폭발 순간./연합뉴스


24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전국 곳곳에서 액운을 없애는 불놀이 행사가 열린 가운데, 부산에선 달집태우기 도중 폭발이 일어나는 아찔한 순간이 있었다.

달집태우기는 정월 대보름날 달이 떠오를 때 나무나 짚으로 만든 달집에 불을 질러 주위를 밝히는 놀이다.

부산 서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쯤 송도해수욕장 달집태우기 행사에서 이런 폭발이 발생했다. 점화자들이 높게 쌓아올린 달집에 불을 붙일 때였다. 한쪽에서 순간 점화자 방향으로 불꽃이 강하게 튀었고, 점화자는 놀라서 반대 방향으로 내달렸다.

조선일보

24일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 달집태우기 점화 순간 폭발이 일며 점화자에게 불꽃이 튀는 모습. /인스타그램


당시 영상은 인스타그램 등에도 올라왔다. 폭발 장면을 본 목격자들은 “다친거 아닌가””큰일날 뻔했다” 같은 반응을 보였다.

이날 행사에는 1만5000여명이 운집해 있었는데,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확한 폭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 목격자는 연합뉴스에 “시작 전부터 휘발유 냄새가 강하게 났다”며 “지자체에서 이런 행사를 할 때 점화를 멀리서 해야 안전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과거 부산에선 달집태우기 점화 순간에도 유사한 사고가 있었다. 2019년 부산 송정해수욕장에서는 달집태우기 점화 중 폭발이 발생해 3명이 부상했다. 당시 달집 내에 뿌려둔 휘발유에서 생긴 유증기가 점화 순간 한꺼번에 폭발한 것이 사고 원인으로 지목됐다.

2009년 경남 창녕군에선 화왕산 억새태우기 행사를 하던 도중 갑자기 불길이 방화선을 넘어 관광객들을 덮쳤다. 이 사고로 7명이 숨졌고 8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조선일보

정월대보름인 2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안양천 신정교 인근 둔치에서 열린 정월대보름행사에서 어린이들이 LED 전구를 이용한 쥐불놀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일부 지자체는 LED를 이용해 달집태우기나 쥐불놀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