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오늘 보름달이 이렇게 컸나?”…접경지역 애기봉서 정월대보름 ‘달빛 라이트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대형 LED 달 모형 바라보는 시민들의 모습.[사진 = 김포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김포시는 정월대보름인 24일 애기봉 평화생태공원에서 달빛 라이트쇼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애기봉 방문객들은 희망·행복·평화를 기원하면서 행사장에 마련된 희망의 종에 소원을 적었다.

김포시는 행사장에 마련된 대형 LED 달 모형과 레이저를 이용해 퍼포먼스를 선보였으며, LED 쥐불놀이와 희망의 종 달기 등 체험 행사도 열었다.

이날 행사가 열린 애기봉은 북한과 불과 1.4㎞ 떨어져 있으며 한반도 유일의 남북한 공동이용수역인 조강과 북한 개풍군 일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곳이다.

예전에는 안보상 이유로 낮 시간대 제한된 인원만 출입할 수 있었으나 최근 김포시는 군부대를 설득해 야간 개장을 끌어냈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과거 애기봉은 전쟁의 역사와 분단의 상징이었지만 이제는 김포를 넘어 대한민국 안보력을 보여주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됐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