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오현주 앵커의 생각] 체포동의안과 공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이 통과된 직후, 30명에 이르는 찬성 의원 추정 명단이 나돌았습니다.

급기야 서로 '난 부결표 던졌소' 하며 무기명 투표 결과를 셀프 인증하는 웃지 못할 상황에 이르렀죠.

5개월 전 이야기를 소환한 건 지금의 비명 횡사가 여기에서 출발했다는 의심의 눈덩이를 굴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도 소위 신(新)명계로 불리는 의원들이 말입니다.

김성환 의원은 '제가 그랬던 것처럼'이라며 가결표를 던진 걸로 보이는 의원에게 낮은 평가를 줬다는 걸 스스로 밝히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