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서울청 현직 경찰 폭행 혐의 입건…"눈 마주쳤다고 시비붙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서울경찰청 기동단 소속 현직 경찰이 시민과 폭행 시비가 붙어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24일 서울경찰청 기동단 소속 A 경사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사는 전날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도봉구 길거리에서 B 씨 일행과 서로 쳐다봤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었다. 이 과정에서 B 씨가 휴대전화를 꺼내 촬영하려 하자 손으로 밀친 혐의를 받는다.

B 씨도 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A 경사는 술을 마시고 귀가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 정도가 크진 않았고 현행범 체포 사항이 아니었므로 다음 주 중 임의동행을 요청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찰청 기동단 소속 경찰의 폭행 사례는 이번 달 들어서만 세 번째다. 최근에는 기동단 소속 20대 경사가 미성년자와 성관계하고 영상을 촬영한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Ktig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