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민주 "한동훈, 야당 저주가 일의 전부냐…김건희 특검법 결단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성준 "남의 눈 티끌만 쳐다보는 내로남불…尹 아바타"

뉴스1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2024.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민주당 공천 갈등을 비판한 데 대해 "야당에 대한 저주가 하는 일의 전부냐"며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여당 비대위원장 역할이 그렇게 한가하냐. 내용도 스토킹 수준의 깎아내리기와 막말로 한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야당에 대해선 묻지 않아도 봇물 터진 듯 막말을 쏟아놓으면서 정작 정부와 여당에 대한 물음에는 왜 답하지 못하느냐"며 "김건희 특검법과 명품백 뇌물 수수에 대해 기자가 물어도 이미 입장을 밝혔다는 말로 도망치기 급급하니 뻔뻔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태도는 제 눈의 들보는 보지 않고 남의 눈의 티끌만 쳐다보는 내로남불의 극치"라며 "여당 대표로서 품격은 지키지 못하더라도 책임은 지켜야 한다. 이러니 한 위원장을 윤석열 대통령 아바타라고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 스토킹은 그만하고 김건희 여사를 향한 국민 의혹에 답하라"라며 "김건희 특검에 책임 있는 결단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1096page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