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싸가지 없는 선수 퇴출”…‘이강인 저격’ 홍준표에 이준석 “사태 악화”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홍준표 대구 시장(왼쪽)과 이강인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홍준표 대구 시장의 연이은 이강인 선수 ‘바판’을 비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 홍준표 시장이 이강인을 비판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축구협회 비판을 하는 것이야 자유지만, 정치인이 나서 이렇게 줄기차게 선수 개인의 인성을 운운하는 것은 사태를 악화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누구 잘못이 더 큰가 왈가왈부하기 이전에 이강인, 손흥민 선수 모두 소중한 대한민국 영웅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누구도 홍 시장에게 ‘이강인 인성 디렉터’를 맡긴 적이 없다”며 “나는 이런 장면을 볼 때마다 우리 정치에서 자칭 보수진영이 자유주의의 이념적 최소치조차 갖고 있지 못하다고 느낀다”고 적었다.

아울러 “국가대표 자리는 영광스러운 자리다. 그러나 동시에 나는 해당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분들이 나라를 대표해 분투하는 모습에 고마운 마음을 느낀다”며 “애초에 누가 누군가를 훈계하고 가르치고 조롱할 수 있는 관계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더 멋진 경기를 펼쳐주길 바랄 뿐”이라면 “‘성숙’은 각자 알아서 하면 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앞서 페이스북에 이강인 선수를 겨냥해 “대표 선수도 싸가지 없는 사람, 겉멋에 취해 헛발질 일삼는 사람은 정리하라”는 글을 올렸다.

홍 시장은 “국민적 행사인 대표팀 경기를 축제로 즐길 수 있도록 그런 사람은 퇴출시켜라”라고 덧붙였다.

또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사과한 이후에도 “두 사람이 화해한다고 묵인할 일인가요. 화해는 작량감경 사유에 불과하지요. 그 심성이 어디 가나요?”라고 지적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