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한동훈의 '잡음 최소화' 공천?...'물갈이 외면'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의 공천 잡음이 야당보다 덜한 걸 두고, 정치권의 평가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내분'보단 낫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지역구 현역 의원 컷오프가 아직 단 한 명도 나오지 않는 등 감동이 없다는 쓴소리도 만만찮습니다.

이종원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달 초 PK 중진들에 대한 공개적인 험지 출마 요구 때만 해도, 여당 내엔 긴장감이 감돌았습니다.

낙동강 벨트를 넘어 울산과 서울까지, 지역구 재배치 요청이 있을 거라는 전망이 나온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