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자녀사진 올려 구독료 챙기는 부모…인스타 내부서도 문제제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메타 내부팀 보고서, 유료구독기능 부작용 지적…대처 미흡"

저커버그, 美의회서 '아동착취 방치' 집중포화…메타 "모니터링 철저" 해명

연합뉴스

페이스북(왼쪽)과 인스타그램 앱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지헌 특파원 = 일부 부모들이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의 유료 구독 기능을 통해 미성년 자녀를 돈벌이 수단으로 착취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는 비판이 이는 가운데 해당 기능의 문제점에 대한 경고가 사내에서도 이미 제기된 상태였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의 모회사인 메타의 조사팀이 유료 구독 기능의 악용을 막기 위해서 다른 SNS처럼 미성년자 이미지가 게재되는 계정에 대한 규제와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지만, 회사는 이를 수용하지 않은 채 허점이 많은 자동화 필터링 시스템만 유지했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메타의 2개 팀은 지난해 내부 보고서에서 부모가 운영하는 미성년자 계정 수백 개가 일반 팔로워는 볼 수 없는 사진들을 유료 계정 구독자에만 제공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유료 구독자에게 제공되는 콘텐츠에는 비키니 차림의 어린 여자아이 사진 등이 포함됐고, 해당 이미지에는 성적인 댓글이 공공연하게 달리기도 했다고 내부 조사에 관여했던 관계자는 전했다.

조사팀은 인스타그램의 자동 추천 알고리즘이 아동 모델 계정의 구독을 소아성애 성향의 이용자에게 추천하고 있다는 점도 파악했다.

누드 이미지나 불법에 해당하는 사진이 아니라고 할지라도 해당 미성년자 계정을 운영하는 부모는 사진들이 성인들의 성적인 만족을 위해 소비되고 있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었다고 조사팀은 파악했다.

그러나 지난해 출시된 유료 구독 기능은 이를 사전에 차단할 기본적인 아동 보호 기능이 결여됐다고 조사팀은 결론지었다.

조사팀은 문제 해결을 위해 유료 구독 계정에 아동이 등장하는 콘텐츠를 게재할 경우 사전에 등록하도록 해 집중 모니터링 대상으로 삼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공식적으로 권고했다.

틱톡 등 경쟁 플랫폼은 아동이 모델로 등장하는 계정은 구독 기능을 아예 차단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점도 거론했다.

그러나 메타는 이들의 제안을 수용하는 대신 부모가 운영하는 미성년자 계정에 소아성애 의심 이용자가 접근할 수 없도록 자동화된 필터링 시스템만 운영했다고 조사에 관여했던 관계자들은 전했다.

이런 필터링 장치는 새 계정을 만드는 것만으로도 쉽게 우회할 수 있었다.

그러나 메타 측은 안전장치를 충분히 갖춘 뒤 유료 구독 기능을 출시했고, 해당 기능에 대한 모니터링도 철저히 이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메타의 앤디 스톤 대변인은 "크리에이터가 수익을 거둘 수 있는 기능을 출시하면서 탄탄한 안전 조치와 콘텐츠에 대한 다중의 점검이 이뤄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가 온라인에서 아동 성 상품화를 방치하고 있다는 비난은 정치권으로 확산하고 있는 분위기다.

연합뉴스

미 상원 청문회에 참석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31일 미 연방 상원 법사위원회가 개최한 '빅테크와 온라인 아동 성 착취 위기'를 주제로 한 청문회에 출석해 집중적인 비난의 대상이 된 채 피해 가족들을 향해 고개를 숙여야 했다.

공화당 마샤 블랙번 의원은 청문회에서 "어린이는 당신의 우선순위가 아니다"라며 "어린이는 당신의 상품일 뿐"이라고 저커버그 CEO를 비난했다.

NYT 보도에 따르면 미성년 자녀를 모델로 삼아 불법 사진을 찍은 부모가 형사 처벌되는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선 사진사를 고용해 미성년 자녀에게 끈으로 된 비키니 사진을 찍어 올린 한 여성이 체포돼 재판에 넘겨졌다.

텍사스에선 같은 사진사를 고용해 8세 자녀의 누드 사진을 찍은 여성이 32년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p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