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의사는 환자 지키고 정부는 정책 연착륙시켜야"…커지는 중재 목소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들은 너무 불안합니다. 정부와 의사들이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내놓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양보하고 타협하는 지혜는 어디 없을까요?

김예나 기자가 전문가들의 말을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이윤수 / 서울시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어제)
"현장의 목소리에 제발 귀를 기울여주십시오. 조선시대에도 왕은 신문고를 통해 평민의 말을 경청하였습니다."

의사들은 필수과 기피 등 의료계 해묵은 문제의 심각성을 누구보다 체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