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국방과 무기

하룻밤새 원수됐다… “이재명은 무기징역” “이수진, 아무말 대잔치”

댓글 2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수진은 연일 독설, 친명계 조상호 변호사는 페북 반격

조선일보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치고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에 불복해 탈당한 이수진 의원이 이재명 대표를 향해 연일 폭로성 발언을 쏟아내는 것과 관련해, 이 대표 측이 “이 의원은 컷오프 이유는 바로 그 ‘아무 말 대잔치’ 때문”이라며 반격했다.

이 대표 대장동 사건 변호를 맡은 조상호 변호사는 23일 페이스북에 ‘이수진 의원의 컷오프 이유는 바로 그 아무말 대잔치 때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조 변호사는 민주당 법률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원외 친명(親明) 인사로 분류된다.

조 변호사는 “이 의원이 컷오프되자 뜬금없이 내용도 모르는 ‘백현동 판결문’ 운운하며 ‘이 대표가 거짓말 했다’는 아무 말 대잔치를 쏟아내고 있다”며 “백현동 판결문 어느 구석에 이 대표의 어떤 거짓말이 있는지조차 설명 못하면서 거짓말하고 있다”고 했다.

조 변호사는 그러면서 “판사까지 하신 분이 최소한의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공천 탈락이라는 사적 이해관계 앞에서 백현동 말이 진실에서 거짓으로 바뀌는 건가”라고 했다.

조 변호사는 “이 의원은 그간 상임위에서 보여 준 ‘기행(奇行)’에 가까운 질의로 많은 국민들로부터 ‘술 마시고 질의 하느냐’는 비아냥까지 들었다”며 “이 의원의 인재영입과 전략공천 근거가 됐던 사법농단 피해자 주장은 오히려 가해자에 부역했다는 진술들로 퇴색했다. 결국 이 의원에게 공천을 준 민주당에게 정치적 타격이 됐다”고 했다.

조 변호사는 “아무리 이 대표를 편들어 줬다고 국민 평가 결과를 당대표가 뒤집을 수는 없었다. 그게 바로 우리 당이 자랑하는 시스템 공천”이라며 “컷오프 이유는 이해관계에 따라 수시로 말이 바뀌고 상황에 맞지 않는 바로 그 아무 말 대잔치임을 명심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전날 탈당 회견에서 “백현동 판결을 보면서 이 대표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며 “그 판결문에 의하면 총선을 이끌어야 할 당대표의 결과가 너무나 보여서 서울 총선이 어려워진다”라고 했다.

이 의원이 언급한 판결은 ‘백현동 특혜 개발 사건’에서 로비스트로 기소된 김인섭씨가 최근 1심 재판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사건이다. 법원은 김씨가 2014~2016년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최측근이던 정진상씨를 상대로 수차례 청탁을 했고, 그 청탁 내용대로 인허가가 이뤄졌다고 판단했다. 이 대표와 정씨 역시 백현동 사건으로 작년 10월 배임 혐의로 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이 의원은 같은날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아무리 아니라고 그래도 법적으로는 시장이기 때문에 빠져나갈 수가 없다”며 “특히 옆(김인섭) 재판부가 그렇게 판단하면 (이재명 재판부도) 그대로 판결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법정 최고형이 나올 텐데 액수가 5억원 이상이라서 특가법상 무기징역까지”라고도 주장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