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비례정당은 도구"‥거대 정당들의 밀어주기 어디까지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국민의힘의 비례대표 의석 확보를 위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가 오늘 출범했습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직접 후보자를 선정하고 자신도 선거운동에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무리 위성정당이라지만 법적으로 엄연히 다른 정당인데, 모태 정당이 후보 지명이나 선거운동까지 해도 되는거냐는 지적이 나왔는데요.

조희원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 리포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