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호실적' 엔비디아 주가 장중 15% 폭등…시총 2조 달러 근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엔비디아 로고고
[샌프란시스코 로이터=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 주가가 호실적에 힘입어 2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폭등하고 있다.

미 동부 기준 이날 오전 10시 15분 현재 엔비디아 주가는 전날보다 15.37% 급등하며 778.41달러(약 103만원)에 거래 중이다. 장중이긴 하지만, 전날 종가(674.72달러)보다 무려 100달러 이상 올랐다.

시가총액도 전날 1조6천670달러에서 1조9천220억달러로 껑충 뛰며 하루 만에 2천500억달러(332조원) 가까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구글 모회사 알파벳과 아마존을 제치고 시총 순위 3위 자리를 탈환하며, 시총 2조 달러에 근접하고 있다.

전 세계 AI 칩 시장의 80%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엔비디아는 전날 장 마감 후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2023년 회계연도 4분기(11∼1월)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과 주당순이익 모두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었고,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5%, 총이익은 769% 급증했다.

특히, 또 올해 1분기 매출도 월가 전망치를 8% 이상 웃돌 것으로 예상되는 수치를 내놓으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는 "가속 컴퓨팅과 생성형 AI가 임계점(tipping point·티핑 포인트)에 도달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기업, 산업, 국가 전반에 걸쳐 AI 칩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taejong75@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