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사실상 컷오프’ 이수진 “이재명 지지 후회”…민주당 떠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자신의 지역구(동작을)를 전략지역으로 선정하자 이에 반발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구가 전략지역으로 선정되면 다른 곳으로 재배치하지 않는 한 사실상 컷오프된 것으로 여겨진다. 이 의원은 김종민(재선)·이원욱(3선)·조응천(재선)·김영주(4선) 의원에 이어 총선 공천 과정에서 민주당을 떠나는 5번째 현역 의원이 됐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작을 지역구가 전략지역으로 됐다는 소식을 접했다. 당과 국민과 공익, 승리가 아닌 사욕과 비리, 모함으로 얼룩진 현재의 당 지도부 결정에 분노를 넘어 안타까움까지 느낀다”며 “저를 모함하며 버리고자 하는 민주당 지도부와 더 이상 같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략지역이 아니라 경선이 원칙인 동작을에 경선 신청도 하지 않은 제3의 후보들을 위한 여론조사가 지속적으로 행해지고, 전략공천을 한다는 기사들이 나면서 지역구를 마구 흔들어댔다”며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될 당 지도부는 외면하고 있다. 동작을에서 민주당이 위태로워지고 있다. 이대로라면 버티는 게 의미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또한 “저는 위기 때마다 이 대표를 앞장서서 지지하고 도왔고, 오늘의 당 대표를 만드는 데 그 누구보다 열심이었지만, 지금 후회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지난주 백현동 판결을 보면서 이 대표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직격했다. 동료 의원들을 겨냥해선 “비인간적인 비열함, 배신, 무능함, 사람을 함부로 버리고 내치는 비정함, 잘못에 대한 책임은 약자들에게 떠넘겨 버리는 불의함을 민주당에서 걷어내야 한다. 걷어내자고 말할 용기조차 없다면 국회의원 하겠다고 나서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판사 출신인 이 의원은 지난 2020년 21대 총선에서 나경원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