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트럭에 휘발유 싣고 "불 지르겠다"…119대원 신속 대처로 막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고 접수 한 시간 만에 방화미수범 검거

노컷뉴스

119종합상황실. 경남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9 상황 근무자의 신속한 대처로 집에 불을 지르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던 40대를 막았다.

22일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쯤 남해군 이동면에서 119 종합상황실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 왔다. "한 시간 뒤 내 집에 불을 지르고 죽겠다"는 협박성 내용이었다.

전화를 받은 심장원 소방교는 즉시 가까운 119 안전센터 출동을 지시하고 경찰에도 공동 대응을 요청했다.

119 안전센터는 해당 주택의 화재 위험이 있는지 현장 확인 후 경찰과 함께 신고자를 찾기 시작했다.

심 소방교는 상황실에서 전화를 건 A씨의 안전 확인과 화재를 막기 위해 계속해서 GPS 위치정보를 확인해 119대원과 경찰에 전파했다.

신고 접수 한 시간 만에 트럭으로 도주하던 A씨를 남해군 이동면 일원에서 붙잡았다. 트럭에는 휘발유가 실려 있어 자칫 대형 사고로 번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신속한 대처로 막을 수 있었다.

조보욱 119종합상황실장은 "119 종합상황실은 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마련해 대응함으로써 도민의 안전에 한 치의 어긋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현주건조물방화예비 혐의로 조사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