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컷오프' 이수진 민주당 탈당 "이재명, 백현동 거짓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불공정 경선 논란에서도 외려 친명 공천과 현역 탈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를 통보받은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은 탈당했고, 노웅래 의원(마포갑)은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중앙일보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컷오프'에 반발하며 당대표실 점거 농성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2일 ▶서울 마포갑 ▶서울 동작을 ▶경기 의정부을 ▶경기 광명을 ▶충남 홍성·예산을 ‘전략 지역구’로 지정했다. 해당 지역 현역의원인 노웅래(서울 마포갑)·이수진(서울 동작을)·김민철(경기 의정부을) 의원을 컷오프한 것이다. 다만 광명을의 양기대 의원은 경선 가능성이 있다.

이같은 발표에 이수진 의원은 곧바로 “저를 모함해 버리고자 하는 지도부와 더는 같이할 수 없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어 “지난주 백현동 판결을 보면서 이재명 대표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라며 “리더의 최대 덕목은 사람을 볼 줄 아는 눈이다. 리더십 붕괴가 일어나고 있다”고 이 대표를 직격했다.

노웅래 의원도 “특정인을 위한 사천”이라며 “싸우고 행동하겠다”고 반발했다. 이어 “더는 이런 희생이 나와선 안 된다. 공관위원장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며 침낭을 들고 당대표실로 들어갔다.

중앙일보

김영희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대로 당 지도부나 친명계 인사는 공천이 확정됐다. 박찬대(인천 연수갑)·장경태(서울 동대문을) 최고위원을 비롯해, 안규백(서울 동대문갑) 전략공천관리위원장과 박범계(대전 서을) 검찰독재정치탄압위원회 위원장도 단수 공천을 받았다. 또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문진석(충남 천안갑) 의원과 대표적 친명 원외 인사인 남영희(인천 동·미추홀을)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황명선(충남 논산·계룡·금산) 전 논산시장도 공천이 확정됐다.

공천 결과에 대해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시스템에 따라서 합리적 기준으로 경쟁력 있는 후보를 골라내는 중”이라며 “(당내 반발은) 환골탈태 과정에서 생긴 약간의 진통”이라고 말했다. 정체불명 여론조사에 대해선 “일상적으로 해오던 정당 내 조사 업무인데 과도하게 예민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전날 김부겸·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현재 진행되는 공천은 많은 논란에 휩싸여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선 “언제나 완벽하게 일 처리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대표직 사퇴’ 요구에 대해선 “툭하면 사퇴하라 소리 하는 분들이 계신 모양인데, 그런 식이면 1년 내내 365일 대표 바뀌어야 할 것이다”고 맞받았다. ‘이재명 책임론’을 일축한 것이다.

중앙일보


이날 민주당 공관위는 강준현(세종을)·송옥주(경기 화성갑)·허영(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임호선(충북 증평-진천-음성)·강훈식(충남 아산을) 의원도 단수 공천했다. 공관위는 또 ▶서울 도봉을 ▶인천 동-미추홀갑 ▶인천 중-강화-옹진 ▶충북 충주 등 4곳을 경선 지역으로 지정했다.

이날 민주당 단수공천 지역이 12곳 추가되면서 일부 지역에서 여야 본선 대진표가 완성됐다.

인천 동-미추홀을에선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과 남영희 전 위원장의 ‘리턴 매치’가 성사됐다. 4년 전 무소속으로 출마한 윤 의원이 남 전 위원장을 단 171표 차이로 꺾은 곳이다.

서울 동대문을에선 국민의힘 김경진 전 의원과 민주당 장경태 의원, 인천 연수갑에선 국민의힘 정승연 전 당협위원장과 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맞대결한다. 충남 천안갑은 국민의힘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과 민주당 문진석 의원, 경기 화성갑에선 국민의힘 홍형선 전 국회사무처 사무차장과 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격돌한다.

김정재 기자 kim.jeongja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