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미래에셋증권 "3년간 매년 보통주 1500만주 이상 소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년 주주환원정책 발표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미래미래에셋증권이 향후 3년 동안 매년 보통주 1500만주 이상을 소각하겠다고 발표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2026년까지 적용될 3개년도 주주환원정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주환원정책은 3년간 주주환원성향을 조정당기순이익의 최소 35% 이상 유지를 목표로 하며 자사주 매입 소각 및 배당 등으로 구성됐다.

미래에셋증권은 매년 최소 보통주 1500만주, 2우선주 100만주 이상을 소각할 예정이다. 소각 물량은 매입 후 소각 또는 장내 취득한 기 보유 자사주를 활용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이사회를 통해 보통주 1000만주(822억) 소각 및 약 898억원 규모의 배당금 지급을 결정했다. 이는 총 합계 약 1720억원 수준으로 주주환원성향은 조정 당기순이익(연결기준 지배주주 기준) 대비 약 52.6%이다.

이번 발표는 중·장기 주주 환원의 예측 가능성과 일관성을 유지하며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취지에 발맞춘 선제적 주주가치강화 조치로 풀이된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이번 주주환원정책은 주주권익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그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리딩증권사로서 주주와 함께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o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