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명절 지나니 이혼 급증? 한 장의 사진이 부른 논쟁[중국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춘절 지나고 이혼 신청 100쌍 몰려” 게시글 올라

경찰 확인 결과 허위로 밝혀졌지만 온라인서 큰 화제

인구 감소 사회문제인 중국, 혼인 감소·이혼 증가 고민

[베이징=이데일리 이명철 특파원] 국토 면적이 넓고 인구수도 많은 중국에서는 매일매일 다양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오늘도 평화로운 중국나라(중국나라)’를 통해 중국에서 일어나는 이슈들을 전달합니다. [편집자주]

이데일리

춘절 연휴 이후 이혼을 신청하는 부부들이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고 중국에서 화제가 된 사진. 하지만 이는 허위 사실로 판명났다. (사진=바이두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주일간의 춘절(음력 설) 연휴를 마친 중국에서 한 장의 사진이 화제가 됐다. 명절 직후 중국의 한 접수처가 이혼 신청을 하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로 붐비는 모습이 공개된 것이다.

22일 중국 현지 매체와 소셜미디어에서는 최근 안후이성에 살고 있는 한 중국인 남성이 혼인 신고를 하기 위해 들른 민사국(민원 기관)에서 길게 줄을 서 있는 사람들을 찍은 사진이 관심을 끌었다.

사진을 찍은 남성은 온라인에서 “나는 혼인 신고를 하기 위해 간 것인데 이혼 신청을 하려는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서 대기하고 있었다”며 “이날 혼인 신고를 한 커플은 5쌍이고 이혼 접수를 하는 사람들은 100쌍 정도가 됐다”고 말했다.

이 소식은 온라인에서 큰 화제가 됐으나 하루만에 ‘가짜 뉴스’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소문이 퍼지자 안후이성 정부는 즉각 조사에 나서 게시글을 올린 남성을 만났는데 해당 사진은 사실 조작한 것이라고 자백했다고 전했다. 공안은 허위 사실을 퍼트린 그를 법에 따라 행정 구류했다고 밝혔다.

해프닝으로 마무리됐지만 명절이 지난 이후 이혼하려는 부부가 급증했다는 소문은 온라인에서 회자되고 있다.

명절이 지난 이후 이혼이 증가한다는 통계적인 특성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중국에선 매년 명절 때마다 이혼이 증가하고 있다는 ‘괴담’이 돌곤 하기 때문이다. 한 중국 소셜미디어 이용자는 “작년 춘절에도 연휴가 지난 후 이혼이 급증한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적이 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 역시 설날이나 추석 등 최대 명절이 지나고 나면 이혼이 증가할 때가 있다는 보도가 나오곤 한다. 2020년 이혼 건수를 보면 설날과 추석 전후인 1~2월, 9~10월이 다른 때보다 10% 정도 높다는 통계를 인용한 매체도 있다.

중국 소셜미디어에선 명절 이후 이혼 수요가 커지는 이유에 다양한 분석을 내놨다.

우선 사회생활을 하다가 오랫동안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는 해석이다. 중국 역시 한국과 마찬가지로 시어머니와 며느리간 갈등이나 명절 기간 고된 집안일 등이 고민거리다.

평소 갈등을 겪고 있는 부부가 온 가족이 모이는 명절 때까지는 참았다가 이후에 이혼 신청을 하려는 경우도 있다는 해석이다. 실제 연휴 기간에는 이혼 같은 공공기관이 쉬기 때문에 이후 평일에 민원 신청이 늘어나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기도 하다.

이유야 어떠하든 중국에서는 혼인 감소와 이혼 증가가 사회 문제 중 하나다. 중국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출생률 저하와 고령화 등 인구 문제가 큰 고민이기 때문이다.

중국의 조이혼율(1000명당 이혼건수)은 2000년대 초반 1%대였으나 2020년 3.1%까지 올랐다. 2021년 이혼 전 30일간 냉각기를 갖는 이혼 숙려제를 도입하면서 2021~2022년 2%선까지 낮아졌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2022년 이혼건수(287만여건)는 전년대비 오히려 1.4% 증가하기도 했다.

결혼도 감소세다. 가장 최신 통계인 2022년 중국의 혼인건수는 약 683만건으로 전년대비 10% 가량 줄었다.

결혼을 하지 않거나 이혼을 통해 혼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늘면서 중국에선 가정을 이뤄야 한다는 충고도 나온다. 한 바이두 이용자는 “결혼은 인생의 중요한 사건이며 이혼 전에는 전문기관에서 상담을 받을 필요가 있다”며 “이혼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도 있다. 이혼을 가볍게 여기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