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한밤중 아파트 옹벽 ‘와르르’… “주차해 놓은 차들 돌덩이 폭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2일 아파트 주차장 옹벽이 무너진 태안 아파트 사고 현장.(태안소방서 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태안의 한 아파트에서 주차장 옹벽이 무너져 입주민 차량 9대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0분쯤 충남 태안군 태안읍 평천리의 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에서 약 20m 높이의 옹벽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인근에 주차돼 있던 입주민 승용차 등 9대가 파손됐다.

이 사고는 옹벽의 콘크리트 블록과 토사가 주차장으로 쏟아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조선일보

22일 오전 3시쯤 충남 태안 아파트에서 주차장 옹벽이 무너진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2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충남 아파트 옹벽 붕괴 현장. / 에펨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본가 아파트 옹벽 무너졌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갑자기 이 새벽에 주차장 차 빼달라고 안내방송이 울렸다”며 “’새벽에 왜 개인전화를 안 하고 방송하지?’ 생각하며 밖을 봤는데 소방차가 와있고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A씨는 이어 “깜짝 놀라 사람이 죽었나 하고 바로 옷 입고 뛰쳐나갔더니 옹벽이 다 무너져 있었다”며 “우리 집은 (차를) 다 지하주차장에 세워 일이 없었는데 저쪽에 주차해놓은 차들은 다 큰 돌덩어리 폭격 맞았더라”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재산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