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반에서 20~30등 의사, 국민이 원치않아” 의료계 인사 발언 도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 토론서 ‘지역인재전형 확대’ 비판 중 발언


매일경제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경기도의사회 제15차 수요 반차 휴진 투쟁’이 진행되는 2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한 의원에 오후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대 증원·의사 집단행동을 주제로 열린 TV 토론회에서 ‘반에서 20~30등 하는 의사를 국민이 원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전날(21일) 방송된 MBC ‘100분토론’에서 의사 측 인사로 나온 이동욱 경기도의사회장은 “지역의사제에서 성적 낮은 학생을 뽑아서 의무근무 시키면 근로 의욕도 떨어질 것이고, 그 의사한테 진료받고 싶겠나”고 발언했다.

이어 “지역의사제로 성적이 많이 떨어지는 인재를 뽑을 수밖에 없다”며 “그 지역 인재를 80% 뽑아봐라. 지역에 있다고 해서 의대를 성적이 반에서 20~30등 하는 데도 가고, 의무근무도 시키고 (하는 것을) 국민이 원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런 발언은 “국민들이 최상의 진료를 받고 싶은데, 정부가 ‘양’(量·의대 증원)으로 때우려 한다”고 비판하는 대목에서 나온 말이다.

공개석상에서 대놓고 발언하는 일은 잘 없지만, ‘반에서 ○등하는 학생도 의사 되겠다’는 식의 얘기는 사적인 자리에서 의대 증원이 대화의 주제가 되면 종종 나왔다고 한다.

이 회장의 ‘반 20-30등’ 발언을 두고는 의사들이 가진 ‘엘리트 의식’이 TV 토론회라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드러난 것이라는 비판적인 목소리도 나온다.

박민수 복지부 차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저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좋은 교육, 좋은 실습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의료인으로서의 사명에 대한 분명한 생각들이 정립돼 좋은 의사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수천 명에 달하는 전공의들이 의대 증원에 반발해 환자 곁을 떠난 것에 대해 ‘의료인으로서의 사명’을 강조한 발언으로도 읽힌다.

박 차관은 “‘반에서 20~30등’이라는 표현은 ‘지방에 있는 학생들은 공부를 못한다’는 감성을 자극하는 것 같다”며 “지역인재전형 비중 확대가 의료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얘기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