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오늘의 운세] 2월 22일 목요일 (음력 1월 13일 丙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세상사 뜬구름 같구나. 48년생 꼭 선택하려 말라. 따라가는 것도 지혜. 60년생 지친 용일지라도 상천(上天)할 때가 있다. 72년생 많은 재물도 시간은 살 수 없다. 84년생 재물 아니면 배우자로 인한 근심. 96년생 사소한 언쟁이 큰 싸움 초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뇌, 심혈관 질환 있다면 재발 주의. 49년생 인고의 시간이 잠시 필요할 듯. 61년생 흰색과 숫자 4, 9 행운 부른다. 73년생 실물(失物)수 있으니 주의. 85년생 자기 단점 자기가 잘 아는 법. 97년생 도와줄 사람 있으니 걱정 없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간담(肝膽) 질환을 주의. 50년생 작은 유혹에 흔들리지 않도록. 62년생 권리와 몫을 당당히 요구하라. 74년생 하늘이 무정하다지만 오직 선인(善人)을 돕는다. 86년생 세상에는 필요치 않은 것은 없다. 98년생 한밤중 낙상 등 안전사고를 주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아집은 자신만 멍들게 할 뿐. 39년생 신장·방광 계통 질환 있다면 즉시 진료. 51년생 차량으로 인한 안전사고 주의. 63년생 자신감 갖고 강행해도 좋을 듯. 75년생 공로와 실적은 남에게 돌리도록. 87년생 손가락 하나 구부렸다고 주먹 될까.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문제 해결 열쇠는 닭띠에게. 40년생 대수롭지 않은 일로 즐거운 하루. 52년생 당근과 채찍으로 말 길들이듯. 64년생 앞에서 칭찬하고 뒤에서 질책하라. 76년생 함부로 상대 판단하다간 큰 코 다칠 수도. 88년생 이성(異性)의 꾐을 경계하도록.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운동과 여행으로 삶의 여유를. 41년생 모난 세상 둥글둥글 살아라. 53년생 암중모색으로 추이 관망. 65년생 사정 허락하는 한 살림살이 교체 고려. 77년생 기대에 못 미치더라도 꾸준히 밀고 나가도록. 89년생 윗사람 도움으로 어려움 해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기억력보다 분별력 필요할 듯. 42년생 계획했던 일이 이뤄지는구나. 54년생 진척 없으니 심사가 갑갑. 66년생 감사와 고마움은 물질로만 하는 게 아니다. 78년생 금전 운 상승하는 시기. 90년생 제자리 어딘지 명확히 인지하도록.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일정한 거리 유지는 서로에게 필요. 43년생 국수는 말고 떡은 치는 것. 55년생 전반전 끝냈으면 후반전 직전 충분한 휴식을. 67년생 푸른색과 숫자 3, 8은 행운 부른다. 79년생 마음 상태 늘 살피도록. 91년생 윗사람 조언과 충고가 큰 자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유흥으로 시간, 돈 낭비 우려. 44년생 활기차고 긍정적 사고가 복을 부른다. 56년생 상황 변화가 있더라도 계획대로 움직여야. 68년생 동북 양방에 손재를 주의. 80년생 상대가 선호하는 것을 선호하는 것이 묘수. 92년생 공(功)은 상대에게 돌리도록.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문제 있다면 아랫사람과 상의. 45년생 포기는 어리석은 사람들 전유물. 57년생 세상에 이름 없는 풀은 없다. 69년생 뜻밖의 이익에 하루가 풍성. 81년생 감동시킬 땐 말 아닌 행동으로. 93년생 눈앞만 보지 말고 시야 넓혀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침착은 다급한 상황에서 필요. 46년생 명가수도 잘 부르는 곡조 각기 있는 법. 58년생 매매와 교환은 무난. 70년생 여럿이 함께면 태산인들 못 옮길까. 82년생 변화와 이동수다. 94년생 어린 새 높이 날아도 멀리 가기는 어렵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무심코 지낸 친구가 귀인. 47년생 천리 길도 한 걸음부터. 59년생 뱀띠와는 가족 간도 금전 거래 말아야. 71년생 대세 믿고 방심하다간 후회. 83년생 외부 활동은 자제하는 게 좋을 듯. 95년생 원인 없애면 결과는 따라서 없어진다.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