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뉴욕증시 프리뷰, 미 주가지수 선물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하락...팔로알토·솔라엣지↓ VS 아마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미국 뉴욕 증시 개장 전 주요 주가 지수 선물 가격은 21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세다.

이날 장 마감 후 실적 발표를 앞둔 엔비디아(종목명:NVDA)의 주가가 어제에 이어 내림세를 이어가며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개장 전 실적을 발표한 팔로알토 네트웍스, 솔라엣지 등도 월가 예상에 못 미친 분기 실적에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

미국 동부 시간 기준 이날 오전 7시 55분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E-미니 다우 선물은 전장보다 62.00포인트(0.16%) 내린 3만8580.00에 거래됐다. E-미니 S&P500 선물은 13.00포인트(0.26%) 하락한 4978.50, E-미니 나스닥100 선물은 104.50포인트(0.59%) 밀린 1만7502.75을 각각 가리켰다.

뉴스핌

엔비디아 로고 [사진=블룸버그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엔비디아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기술주의 높아진 밸류에이션이 부담이 됐다.

엔비디아의 주가는 지난 1년 동안 약 225% 급등했으며, 인공지능(AI) 열풍에 힘입어 여타 기술주의 주가도 큰 폭으로 올랐다.

노스엔드 프라이빗 웰스의 알렉스 맥그래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기술 섹터 전반이 고평가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장이 기술 섹터에 더 높은 가격을 지불해왔지만, 전날 엔비디아를 필두로 이제 (보유한 기술주를) 덜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엔비디아의 지난 분기 매출이 205억달러 정도로 1년 전의 60억5000만달러 대비 238% 증가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주당순이익에 대한 월가 전망치는 4.56달러~4.59달러로 전년 대비 700% 이상의 성장이 예상됐다.

호주파이낸셜리뷰(AFR)는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이러한 가파른 매출 성장세를 올해 어떤 방식으로 지속할 것인지 제시할 가이던스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엔비디아의 가이던스가 시장 기대에 못 미칠 경우 기술주 관련 매도세가 촉발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예상보다 강력한 미국의 경제 지표에 시장에서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대두된 것 역시 지수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단기 금리 옵션 분석에 따르면 지난주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이후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향후 1년간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반영하기 시작했다.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도 올해 연준이 금리를 올릴 가능성을 15%로 판단했다.

이날 엔비디아의 실적 발표에 앞서 공개 예정인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도 관심거리다. 1월 CPI 및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예상치를 웃돌면서 금리 인하 기대감은 상당히 후퇴한 상황에서, 시장은 이번 의사록을 통해 금리 인하 시기와 관련한 연준 내부의 분위기를 감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주에는 연준 위원들의 연설도 대거 예정돼 있다. 연준 위원들은 금리인하 시기와 관련해 앞으로 나올 지표를 기다리며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해 왔다. 이날은 미셸 보먼 연준 이사의 발언이 예정돼 있다.

뉴스핌

연방준비제도(Fed) 본부 건물.[사진=블룸버그] 2023.10.19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장 전 특징주로는 사이버 보안기업 ▲팔로알토 네트웍스(PANW)의 주가가 23% 급락하고 있다. 회사의 분기 실적은 월가 예상을 웃돌았으나 연간 실적 가이던스를 하향 조정한 여파다. 팔로알토는 회계연도 2분기 매출이 19억8000만달러, 주당순이익(EPS)은 1.46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월가 전망(매출 19억7000만달러, EPS 1.3달러)을 모두 웃도는 결과다.

다만 이날 회사가 제시한 연간 총 매출 에상치 79억5000만달러~80억달러로 이전 가이던스(81억5000만달러~82억달러)에서 하향 조정됐다.

회사는 이처럼 가이던스를 하향 조정한 이유에 대해 "성장을 가속화하고 플랫폼 통합을 추진하면서 AI 리더십을 활성화하려는 전략의 변화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태양광 기업 ▲솔라엣지(SEDG)도 엇갈린 분기 실적 결과에 개장 전 주가가 18% 급락했다. 회사의 4분기 매출은 3억1600만달러로 월가 전망(3억5400만달러)을 하회했다. 다만 분기 손실은 예상보다 작았다.

미국 최대 원격의료기업 ▲텔라닥(TDOC)도 개장 전 주가가 20% 넘게 급락하고 있다. 분기 매출과 실적 가이던스가 모두 월가 예상을 하회한 탓이다. 회사의 분기 매출은 6억6100만달러로 LSEG가 사전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6억7100만달러)를 하회했다. 다만 주당 손실은 17센트로 월가 예상(21센트)보다는 양호했다.

1분기 매출 전망치는 6억3000만달러~6억4500만달러로 제시했는데, 역시 월가 예상(6억7300만달러)에 못 미쳤다.

반면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AMZN)의 주가는 1% 가까이 상승 중이다. 내주 ▲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WBA)를 대신 다우 종목으로 편입된다는 소식에 주가가 상승했다. 아마존은 오는 26일 월그린을 대신해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는 기존 다우지수 구성 종목인 월마트가 3대 1 비율로 주식을 액면분할 하기로 하면서 다우지수 내 월마트의 가중치가 감소하게 된 점을 고려해 단행됐다. 월마트는 다우 존스 지수에 남는다. 월그린의 주가는 이 소식에 3% 하락 중이다.

한편 ▲우버 테크놀로지스(UBER)도 ▲제트블루(JBLU)를 대체해 26일 다우 지수에 편입될 예정이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