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배신감에 혼내주려"…황의조 형수, 범행 자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축구 국가대표였던 황의조 선수의 동영상을 유출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황 씨의 형수가 범행을 자백했습니다. "형 부부의 헌신을 인정하지 않는 시동생에게 배신감을 느껴 범행을 했다"고 주장했는데, 피해자 측은 "황의조 구하기"에 불과하다며 반발했습니다.

박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황씨 형수 이모씨는 그동안 동영상이 외부에 유출된건 자신과 상관없는 일이라고 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