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영화계 소식

나문희·김영옥 '소풍', 개봉 15일 만에 손익분기점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누적 관객 수 27만 명 넘어…올해 개봉한 한국 극영화 중 처음

더팩트

영화 '소풍'이 누적 관객 수 27만 명을 돌파하며 손익분기점을 달성했다. /로케트 필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나문희와 김영옥이 뜻깊은 성과를 이뤄냈다.

21일 10시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소풍'(감독 김용균)이 누적 관객 수 27만 43명을 기록하며 개봉 15일 만에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지난 7일 스크린에 걸린 '소풍'은 14일 연속 독립·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유지했고 올해 개봉한 극영화 기준 한국 영화 첫 손익분기점을 달성하는 쾌거를 거뒀다.

'소풍'은 절친이자 사돈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배우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이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친 '소풍'은 그동안 한국 영화에서 잘 다뤄지지 않았던 노년 세대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세대와의 관계성을 담아내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부모의 재산과 부양을 둘러싼 가족들과의 갈등부터 노년의 요양원 생활과 웰다잉 그리고 존엄사 등 노년의 삶을 현실적으로 보여준다.

입소문에 힘입어 꾸준히 관객을 동원하고 있는 '소풍'은 전국 극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