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野, 이해식 김병욱 등 단수공천…’이재명 변호인단’ 대거 경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4·10 총선에서 부산·경남(PK) 지역의 격전지로 꼽히는 이른바 '낙동강 벨트' 진용 구축을 마무리하는 등 공천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임혁백 당 공천관리위원장은 21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부산 단수공천 및 경선 지역이 포함된 4차 심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민주당의 낙동강 벨트가 완성됐다. 최대 격전지 부산을 책임질 민주당의 후보를 선출했다"고 말했다.

부산 북강서갑에 전재수, 남을에 박재호 등 재선 현역을 단수 공천하고, 해운대을과 사상에서는 각각 3인 경선을, 중·영도에서는 2인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앞서 민주당은 최인호(부산 사하갑), 민홍철(경남 김해갑), 김정호 (경남 김해을), 김두관(경남 양산을) 등 PK 현역 의원의 단수 공천을 확정했었다. 국민의힘도 지역구 재배치를 통해 부산 북강서갑(서병수), 경남 양산을(김태호), 김해을(조해진)에 중진 의원을 전략공천했다.

민주당 공관위는 또 경기 성남 분당을 김병욱(재선), 파주을 박정(재선), 의왕-과천 이소영(초선), 서울 강동을 이해식(초선) 등 수도권에서도 현역 의원을 대거 단수 공천했다.

또 이날 발표에서 눈에 띈 건 원외 친명 인사의 경선 진출이었다. 이 대표 대장동 사건을 담당했던 박균택 변호사는 광주 광산갑 현역인 이용빈 의원과, 대장동 의혹 재판을 이끄는 조상호 변호사는 최기상 의원과 서울 금천에서 경선을 벌인다. 임 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이곳을 “빅 매치 경선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김용 전 민주연구원장 변호인인 임윤태청주 변호사는 최민희 전 의원과 남양주갑에서 겨루게 됐다.

이 밖에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은 경기 용인병에서 현역 정춘숙 의원과 맞붙게 됐다. 부 전 대변인은 ‘천공 사저 개입’ 의혹을 제기한 인물로, 친명 원외조직 ‘더민주전국혁신회의’ 상임운영위원이다.

다만 ‘친명-비명’ 간 잡음이 거셌던 서울 강북을(박용진·정봉주)과 서울 은평을(강병원·김우영), 경기 안산상록갑(전해철·양문석) 등은 이날 심사 결과에 포함되지 않았다.

중앙일보

신재민 기자



전략공관위도 이날 염태영 전 수원시장(경기 수원)ㆍ손명수 전 국토교통부 차관(경기 용인을)ㆍ황정아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대전 유성을) 등 3곳의 단수 공천을 의결했다. 이 대표 공천 개입설을 제기한 문학진 전 의원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던 경기 광주을은 100% 국민참여 경선 지역으로 선정했다. 후보자로는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을 역임한 안태준 당 대표 특보, 신동헌 전 경기광주시장, 박덕동 전 경기도의회 의원 등 3명이 뽑혔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공천 여부로 내홍이 깊어지는 서울 중-성동갑은 이날도 발표에서 제외됐다. 안규백 전략공관위원장이 임 전 실장에게 서울 송파갑 출마를 요구하고, 임 전 실장이 이를 거부했다는 사실도 전해졌다.

주목받는 핵심 지역구 공천이 늦춰지자 당내 비판도 커지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현역인 성남 분당갑은 이광재 전 국회 사무총장의 전략공천 가능성이 거론되는데, 이 대표의 최측근 김지호 당 대표실 부실장이 도전장을 내밀면서 공천 절차가 지연되고 있다.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부인인 3선 인재근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서울 도봉갑도 이 대표 측근 김남근 변호사 내정설로 분분하다.

강보현 기자 kang.bo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