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스위프트, 인기 높은건 알았지만 이 정도까지?…공연 유치하려 보조금까지 내건 이 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연합뉴스]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공연을 유치하기 위해 각국 정부의 경쟁이 치열하다.

21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정부는 스위프트 콘서트 유치를 위해 보조금을 지급했다고 전날 밝혔다.

싱가포르 문화부와 관광청은 공동 성명에서 당국이 콘서트 주최사인 AEG와 직접 협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싱가포르 공연 유치를 위해 지급한 금액, 동남아시아 지역 독점 공연 조건 등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스위프트 공연이 싱가포르 경제에 상당한 이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해 독점 조건이 포함돼 있음을 짐작하게 했다.

‘에라스 투어’라는 이름의 월드투어를 진행 중인 스위프트는 다음 달 초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6차례 공연한다. 관람객 약 30만명이 싱가포르 공연장을 찾을 예정이다.

싱가포르 정부는 스위프트 공연을 보기 위해 주변국에서도 팬들이 몰려 숙박, 관광 등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위프트는 지난 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66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네 번째 ‘올해의 앨범’ 트로피를 받은 당대 최고 팝스타다.

지난해 연예계 인물 최초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올해의 인물’로 단독 선정되기도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