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분양 소식 알려온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 관심 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오경진 기자 = 울산 남구 신정동에 최고 46층에 달하는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이 공급 소식을 알려오며 수요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전용면적 84㎡ 총 566세대로 조성되며 타입별로 ▲84㎡A 242세대 ▲84㎡B 244세대 ▲84㎡C 80세대다. 시공은 현대엔지니어링이 맡았다.

이 아파트는 지역 최선호 주거지에 걸맞은 우수한 인프라는 물론 삶의 가치를 높이는 공간으로 꾸며 차별화된 주거 문화를 원하는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뉴스핌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 투시도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특화 설계가 반영된 빼어난 상품성이다.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과 취향을 담은 혁신적인 공간으로 선보이며 2.4m(우물천장 2.5m)에 달하는 천장고를 자랑하며 전세대 맞통풍 구조, 1.5m에 달하는 와이드 주방창을 설계해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공간 확장을 위한 통합 팬트리, 통합 침실, 드레스룸 고급화 등으로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공간 구성이 가능하다. 세대별 지하 창고도 제공해 부피가 큰 캠핑, 레저 용품 등을 보관하기 좋다.

입주민들의 다양한 취미생활을 돕기 위한 골프연습장, 휘트니스 센터, 돌봄센터 및 작은 도서관, 실내 놀이터 등 커뮤니티 시설도 함께 마련돼 거주 만족도를 높인다.

여기에 단지 내 교육, 문화와 관련된 앵커 테넌트도 다수 들어서 입주민들의 프리미엄 라이프를 돕는다. 자녀교육을 위한 '종로엠스쿨 직영점' 입점이 확약됐고, 고압산소치료 헬스케어 센터인 '인터오션', 고급 컨시어지 서비스 업체인 '에스엘플랫폼(SLP)'와 협약을 맺었다. 특히 에스엘플랫폼은 입주민 대상으로 전용 앱을 통해 커뮤니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구독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인프라도 풍부하다. 신정시장이 바로 옆에 위치하고, 롯데마트, 뉴코아아울렛, 현대백화점 등의 대형 편의시설이 가깝다. 울산제일병원, 중앙병원 등 의료시설은 물론 바로 앞 신정1동 행정복지센터를 비롯해 울산시청 등 관공서도 가깝다.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업탑역(예정)도 개통시 이용 가능하고, 봉월로와 인접해 교통 인프라도 잘 갖췄다.

중앙초(그린스마트미래학교 선정), 월평중, 학성중, 서여자중, 학성고 등의 학교로 통학할 수 있고, 남산근린공원, 태화강국가정원, 울산시민공원 등의 녹지가 주는 쾌적함도 누릴 수 있다.

분양 부담도 낮출 예정이다. 계약금 5%에 중도금 대출 3.8% 고정 금리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전매제한은 6개월을 적용 받는다.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이 특히 주목받는 것은 지난해 아파트 착공 실적이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해 향후 공급가뭄 발(發) 집값 상승도 예고됐기 때문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까지 전국 아파트 착공실적은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1년 이후 최저치인 13만3585세대로 전년 동기(27만8566세대)의 약 48%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착공 실적이 줄어든 것은 자연스레 향후 입주 시장도 축소되는 것을 뜻한다. 즉, 2~3년 뒤 새 아파트에 입주를 희망하는 실수요자들 간의 경쟁이 치열해질 가능성이 높아 수요∙공급 원리에 따라 새 아파트의 가격도 들썩일 가능성이 높다.

한편, 울산은 대표적인 주택 노후화 지역이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2023년 말 기준 전체 아파트 29만3452세대 가운데 53.8%인 15만7978세대가 입주 20년 이상 된 아파트로 나타났다.

가장 큰 문제는 2027년까지 지속적으로 입주 물량이 줄어든다는 것으로 지난해 8700여세대가 입주했던 울산은 올해 4805세대, 2025년 3691세대, 2027년 602세대 등으로 눈에 띄게 입주 물량이 감소해 주택 노후화는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현재 9억원 대(전용면적 84㎡ 기준) 거래되는 울산 리딩 단지들의 노후도 역시 심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빼어난 상품성을 갖춘 신축 브랜드 아파트만을 기다리는 신축 이주 수요도 풍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울산에서 가장 비싼 곳은 남구 신정동 '문수로2차 아이파크 2단지'다. 2013년 준공돼 입주 10년이 넘은 곳이지만 작년 10월 9억6000만원에 거래됐다. 문제는 연식이 오래된 만큼 인근 신축이 가격을 바짝 뒤쫓고 있다. 2023년 입주한 인근 '문수로 대공원 에일린의 뜰'은 남구 신정동 입지에 새집 프리미엄이 더해져 작년 9월 9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이에 따라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이 압도적인 상품성과 빼어난 입지를 무기로 분양에 나서 일대 부동산 시장의 새로운 리딩 단지로 등극해 새로운 기준을 세울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힐스테이트 문수로 센트럴의 견본주택은 울산 남구 삼산동에 들어설 예정이다.

ohz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