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태권도 사범이 7살 제자 가족 몰살 혐의…시드니 한인 발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시드니의 태권도장(왼쪽) 등에서 발생한 한인 일가족 살인사건과 관련해 20일(현지시간) 한인 태권도 사범 유모씨(49·오른쪽)를 유력 용의자로 체포했다. 호주 9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의 태권도장 등에서 발생한 한인 일가족 살인사건과 관련해, 현지 경찰이 한인 태권도 사범 유모(49)씨를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호주 9뉴스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2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전하며 이같이 전했다.

NSW 경찰 수사관 대니 도허티는 “대재앙”이자 “비극”이라며, 이날 중 유씨를 일가족 살해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경찰은 20일 오전 10시 30분쯤 시드니 북서부 볼크햄힐스의 한 주택에서 39살 남성 조모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조씨의 신원 조회 과정에서 가족 정보를 확인한 경찰은 같은날 오후 12시 30분쯤 사건 현장과 멀지 않은 노스 파라마타 지역의 한 태권도장에서 조씨의 아내(41)와 아들(7)의 시신을 추가로 발견했다.

태권도장 사범인 유씨 행방을 추적한 경찰은 그가 19일 밤 11시 50분쯤 현지 병원에 입원한 사실을 확인했다.

직접 자가용을 몰고 병원을 찾은 유씨는 몸통과 팔에 베인 상처가 있었는데, 의료진에게는 마트 야외 주차장에서 괴한의 습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유씨가 19일 오후 5시 30분∼6시 30분 사이 태권도장에서 조씨의 아내와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한 뒤, 조씨 아내의 차를 몰고 조씨의 집으로 이동해 그곳에서 조씨를 살해한 것으로 추정했다.

유씨 몸에 난 상처도 조씨와의 몸싸움 때 생긴 것으로 봤다.

경찰은 20일 밤 11시 20분쯤 병원에서 수술 후 회복 중이던 유씨를 유력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유씨 단독 범행으로 보고, 21일 중 유씨를 일가족 살해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유씨를 살인 혐의로 기소할 충분한 증거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에 있는 조씨 부부의 가족에게 연락하기 위해 주시드니 한국 총영사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숨진 조씨의 아들은 유씨가 운영하는 태권도장에 다녔으며, 이 때문에 조씨 부부도 유씨와 서로 알고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인 태권도 사범이 연루된 한인 일가족 살인 사건에 시드니 한인 사회는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가 운영한 태권도장 홈페이지에 따르면 유씨는 10대 때부터 NSW주에서 태권도 선수로 활동했으며 한국과 호주에서 열린 여러 태권도 대회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다.

권윤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